뉴스 > 경제

아이 치아손상 방치 시 '성장 적신호'

기사입력 2013-04-27 04:00 l 최종수정 2013-04-28 15: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야외활동이 증가하는 봄에는 아이들이 뛰어놀다가 치아가 부러지거나 빠지는 사고를 많이 당합니다.
이때 손상된 아이 치아를 젖니라고 방치하면 성장에 문제가 생길 수 있습니다.
매경헬스 이예림 기자입니다.


【 기자 】
7살 김성현 군은 놀이터에서 놀다가 앞니가 빠져 병원을 찾았습니다.

넘어지면서 미끄럼틀에 이를 부딪친 겁니다.

▶ 인터뷰 : 최형준 / 연세대 치과대학병원 소아치과 교수
- "엑스레이상으로 환자의 왼쪽 위 앞니가 빠졌습니다. 이렇게 빠지게 되면 빨리 치과에 가셔야 되는데…"

화창한 날씨로 야외활동이 많은 봄에는 치아손상 사고가 증가합니다.

특히 영구치가 나기 전 젖니는 살짝 부딪히거나 넘어지면서 받는 작은 충격에도 치아가 손상될 수 있습니다.

문제는 부모들이 젖니는 부러지거나 빠져도 방치한다는 점입니다.

어차피 영구치가 새로 나기 때문에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겁니다.

▶ 인터뷰 : 최형준 / 연세대 치과대학병원 소아치과 교수
- "앞니가 여러 개 빠지면 발음을 부정확하게 한다든지 하는 장애가 생길 수 있고요. 나중에 영구치가 나올 때 공간이 좁아지는 경우가 있어서…"

특히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치열이 비뚤어지거나 음식을 씹는데도 문제가 생겨 성장 발달에도 방해됩니다.

▶ 스탠딩 : 이예림 / 매경헬스 기자
- "영구치의 경우 치아가 손상됐을 때 가장 중요한 것은 신속한 대응입니다. 빠진 치아를 생리식염수나 우유에 담가 가까운 치과나 응급실을 찾는 것이 좋습니다. 매경헬스 이예림입니다. "

영상취재 : 오영택 VJ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단독] 청와대 민정 '부실 검증' 정황…책임론 불가피
  • 추미애, 라임·윤석열 가족사건 수사지휘권 발동…"윤석열 배제"
  • 인천서 독감 백신 맞고 이틀 뒤 숨져…"부검 후 조사"
  • "담배 피우지 마" 격분…병실서 흉기 난동 후 방화
  • '사람이 먼저다' 문구 만든 최창희, 국감서 류호정에 "어이!"
  • '어선 NLL 넘어가는데' 해경은 손 놓고 군은 늑장 대응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