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조폐공사 '결함수표' 제조 책임자 직위해제

기사입력 2006-10-24 15:47 l 최종수정 2006-10-24 15: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한국조폐공사는 오늘 결함이 있는 10만원권 자기앞 수표 제조와 유통과 관련해 부여조폐창 직원 A씨 등 제조 및 관리 책임자 3명을 직위 해제했다고 밝혔습니다.
공사 관계자는 지난 8월 10만원권 자기앞 수표 890장을 오른쪽 상단과

왼쪽 하단의 일련번호가 서로 다른 상태로 인쇄 공급해 금융시장에 혼란을 일으킨 데 대해 책임을 물은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결함이 있는 수표를 공급한 데 대해 깊이 사과하며, 앞으로 이런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생산관리시스템을 대대적으로 정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신년회견] 문 대통령 "사면 말할 때 아니다"…'국민 공감대' 중요
  • 숨진 8살 딸 아빠 극단적 선택…출생신고도 안 해
  • 호남에 또 폭설 '최고 12cm'…고속도로 곳곳서 '쾅쾅쾅'
  • 2월부터 백신 접종 예약…셀트리온 치료제 조건부 허가 권고
  • 이재용 선고 이모저모…향후 재상고심 전망은?
  • [세상돋보기]'플라스틱 대란' 막는 기업들…"애초에 안 만들어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