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LTE 현장] 행복주택, 주민 반대로 난항

기사입력 2013-06-28 08:00 l 최종수정 2013-06-28 09: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정부가 서민 주거 안정을 위해 발표한 '행복주택'이 시작하기도 전에 주민들의 반대에 부딪혔습니다.
특히, 반발이 거센 목동 지역에서는 주민비상대책위원회까지 꾸려졌다고 합니다.
현장을 LTE 영상통화로 연결해봅니다.
김경진 리포터!


【 리포터 】
네! 서울 목동입니다.

제 뒤로 보이는 곳이 '행복주택' 예정지로 선정된 목동 유수지입니다.

지금은 주민들을 위한 체육시설과 주차장으로 이용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곳의 '행복주택' 건설 계획이 주민들의 거센 반발에 부딪혔습니다.

급기야 주민 비상대책위원회까지 꾸려졌는데요.

유수지 주변과 인근 아파트 곳곳에 행복주택 건설을 반대하는 내용의 현수막이 걸려 있고, 주민들을 대상으로 반대 서명운동도 진행되고 있습니다.

주민 비대위는 지역적 현실과 특성을 이유로 '행복주택' 건설을 반대하고 있습니다.

현재도 인구밀도 1위 지역에 2,800여 세대가 더 들어서면 심각한 교통체증과 주차난, 쓰레기 처리 등의 문제를 우려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집을 지을 수 없는 유수지에 주택이 들어서면 기상이변으로 인한 대규모 피해가 우려된다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신혼부부·사회초년생 등에 우선 공급되는 '행복주택'이 기존 주민들에게 영향을 주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논란이 커지자 주민공람 기간을 2주간 연장해 주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주민 '행복'과 '불행'의 갈림길에 선 '행복주택'.

서민 주거 안정을 위해 야심 차게 출발했지만 갈 길은 험난해 보입니다.

이었습니다.


화제 뉴스
  • 대법 "다스는 MB 것"…이명박, 징역 17년·벌금 130억 확정
  • WTO 선거 유명희 '열세'…미국 깜짝 '지지선언'
  • 프랑스 니스서 흉기 공격…"최소 3명 사망, 1명 참수"
  • 정정순 체포동의안 본회의 가결…5년 만에 통과
  • '대주주 3억' 논란에 뿔난 '동학개미'…여당 "걱정말라"
  • 윤석열, 대전고검·지검 방문…추미애, 비판한 검사 공개 저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