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밀가루값 담합 6개 제분업체 벌금형

기사입력 2006-11-07 11:17 l 최종수정 2006-11-07 19: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공정거래위원회가 밀가루 물량 등을 담합한 혐의로 고발한 6개 제분업체의 법인과 회사 대표들이 벌금형으로 약식기소됐습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는 올해 4월 공정위가 고발한 대한제분과 동아제분, 한국제분, 영남제분, 대선제분, 삼화제분 등 6개 업체와 이 업체들 대표 6명을 최근 각각 벌금 5천만원에서 1억5천만원에 약식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당초 담합 회의에 참석한 시점이 공소시효를 넘겨 고발대상에서 제외됐다가 지난달 추가로 고발된 영남제분 류원기 회장도 벌금 5천만원에 약식기소됐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단독] 서울 한복판 몽골인 집단폭행…피해자 의식불명
  • 인터넷 방송인 진현기, 숨진 채 발견…'진워렌버핏'으로 활동
  • 추미애, 윤석열 '독립수사본부' 건의 즉각 거부
  • [단독] '가짜 무형문화재' 솔송주 5년 전 폭로 무마…"간판 떼고 입막음"
  • [단독] 마스크 나무라자 난동 피운 승객…버스 정차 소동까지
  • [단독] 옵티머스 펀드, 무자본 M&A '자금줄' 정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