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노동량 감소하면 잠재성장률 급감"

기사입력 2006-12-18 07:12 l 최종수정 2006-12-18 09: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오는 2011년에서 2020년에는 취업자 수와 1인당 근로시간이 줄어드는 데 따른 노동투입량 감소로 잠재성장률이 4%대 초반으로 떨어진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비전2030 민간작업단'은 이 기간의 잠재성장률은 4.3%로, 2006년에서 2010년의 4.9%보다 0.6%포인트 가량 내려갈 것으로 예상되며, 이는 노동투입량에 따른 성장률이 0.4%에서 마이너스 0.1%로 급강하하는 데 따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반면, 자본투입과 생산성은 잠재성장률을 떨어트리는 핵심적 요인으로 작용하지는 않을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정의당 류호정 "언론은 오늘도 원피스…내 마음은 더 착잡"
  • 野 윤희숙 "한국 교육 '수포자' 패러다임에 머물러"
  • 대청댐 초당 2,500톤 방류…하류 주민들 "과수원도 물에 잠겨"
  • 집중호우로 섬진강 범람…구례·곡성 일부 주민 대피
  • 무고한 흑인소녀들 땅에 엎드리게 하고 수갑 채운 美 경찰... 또 과잉진압 논란
  • 정진석 '文 퇴임 후' 언급에 與 "대통령 협박하는 것인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