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생계형 창업 생존율, 창업 5년 후 생존율 17%…`충격`

기사입력 2014-10-13 11:50


베이비붐 세대의 은퇴 등으로 숙박·음식업 등 생계형 창업이 늘고 있지만 창업 5년 후 생존율은 17%대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0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소속 부좌현 의원이 중소기업청으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자영업자들의 창업 5년 후 생존율이 숙박·음식점은 17.7%, 도·소매업은 26.7%에 불과했다.
숙박·음식점업의 경우 창업 1년 후 절반이 조금 넘는 55.3%가 생존하고 3년이 지나면 28.9%, 5년이 지나면 17.7%로 감소해 10명 중 채 2명도 생존하지 못했다.
도소매업 역시 창업 1년 후 56.7%, 3년 후 35.8%, 5년 후 26.7%로 10명 중 채 3명도 생존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부 의원은 "현재 우리나라 자영업자들이 매우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다"며 "자영업자들의 생존율을 높일 수 있는 범정부 차

원의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생계형 창업 생존율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생계형 창업 생존율, 생각보다 많이 낮네" "생계형 창업 생존율, 생존하지 못하면 무슨 일하지?" "생계형 창업 생존율, 창업 다시 생각해 봐야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매경닷컴 속보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