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삼성SDS 상장 첫날 13%대 급락 마감 …대체 왜?

기사입력 2014-11-14 16: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삼성SDS 상장 첫날 13%대 급락 마감 …대체 왜?

'삼성 sds'/사진=MBN
↑ '삼성 sds'/사진=MBN


'삼성 sds'

삼성SDS가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 첫날 주가가 시초가 대비 13.82% 하락한 채 거래를 마쳤습니다.

시초가가 공모가의 2배 수준으로 높게 형성되자 개인과 외국인을 중심으로 차익을 실현하려는 매물이 쏟아졌기 때문입니다.

14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삼성SDS는 시초가보다 13.82% 급락한 32만7천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공모가(19만원)보다 72.4% 높은 수준입니다.

이날 삼성SDS는 시초가가 공모가의 2배, 즉 시초가 형성 가능 범위(90∼200%)의 최상단인 38만원에 형성됐습니다.

그러나 개장 직후부터 삼성SDS의 주가는 시초가를 정점으로 떨어지기 시작했고,장중 시초가 대비 14.47% 급락한 32만5천원까지 내려갔다가 이보다 낙폭을 조금 줄여 13%대 하락 마감했습니다.

이는 장외시장에서의 전날 종가 38만9천500원보다 약 16% 떨어진 수준입니다.

이날 삼성SDS는 거래대금 기준으로 유가증권시장 전체 종목 중 1위를 차지했습니다.

증시 전문가들은 삼성SDS의 시초가가 높게 형성되면서 차익 실현을 위한 매물이 쏟아진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실제로 이날 삼성SDS의 매도 상위 창구에 삼성증권, 한국투자증권, 키움증권이 올랐다는 점에서 개인 투자

자들이 대거 차익 실현에 나섰음을 추정해볼 수 있습니다.
 
삼성SDS의 상장 첫날 주가 흐름은 저조했지만, 약 25조3천400억원의 시가총액으로 유가증권시장 시총 6위에 단숨에 올랐습니다.
 
삼성SDS는 장 초반 시총 5위까지 올랐으나 포스코(약 25조7천억원)에 한 계단 밀리면서 6위로 거래를 마쳤습니다.

'삼성 sds''삼성 sds''삼성 sds'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왜 박원순 사건 침묵하느냐" 비판에…임은정·서지현 답했다
  • 미국에서도 흑사병 출현…'야생 다람쥐' 양성반응 확인
  • "전 세계 코로나19 혈장치료제 임상시험 4달 새 40배 증가"
  • 배현진, 굴착공사 정보공개 의무화…도로법 개정안 대표 발의
  • 강화도서도 '수돗물 유충' 신고…인천 서구 외 지역도 피해 호소
  • 파미셀, 미국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임상 호재에 급등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