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스투브 핀란드 총리 "한국, 핀란드 투자 기대한다”

기사입력 2014-11-21 13: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알렉산더 스툽 핀란드 총리가 "한국과 핀란드는 비슷한 점이 많다”며 "한국의 핀란드 투자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21일 중소기업중앙회 주관으로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알렉산더 스툽 핀란드 총리 초청 비즈니스 포럼 및 오찬간담회'에서 스툽 총리는"핀란드의 튼튼한 경제와 지정학적 위치, 핀란드인의 특성이 한국이 핀란드에 투자해야 하는 세 가지 이유”라며 투자를 독려했다.
스툽 총리는 핀란드의 경제력에 대해 "최근 6년간 어려움도 있었지만 안정적으로 경제를꾸리고 있다”며 "성장률이 크게 늘지는 않지만 1인당 GDP가 4만4000달러 가량이고 여러 지표를 종합했을 때 세계적으로 톱3에 드는 국가”라고 소개했다.
지정학적 위치에 대해서는 "핀란드는 세계에서 가장 큰 시장인 EU 회원국”이라며 "헬싱키와 서울은 직항으로 이어져 있어 아시아로 가는 관문이 될 수 있고, 러시아와도 가까워 러시아와 비즈니스를 하기에도 적절하다”고 설명했다.
스툽 총리는 핀란드인과 한국인의 근면성을 공통점으로 제시했다. 스툽 총리는 "한국과 핀란드는 50~60년만에 현대화 진행된 점과 높은 교육열, ICT 분야에 역량을 기울인 점 등이 비슷하다”며 "양국 모두 강한 노동력을 보유하고 있어 믿을 수 있는 파트너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지난 6월

취임한 스툽 총리가 아시아 지역을 찾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아시아 국가 중 한국을 단독으로 방문했다. 이번 행사는 중소기업중앙회, 대한상의, 전경련, 무역협회 등 경제 4단체가 주최했다. 국내 120여 기업인이 참석해 핀란드 20여 기업의 기업인들과 간담회를 열었다.
[진영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4만8500년 만에 깨어난 '좀비 바이러스'…"야생 동물 감염시킬 수도"
  • '아빠'에서 '엄마'가 된 트랜스젠더…'양친(兩親)'의 개념을 다시 묻다 [법원 앞 카페]
  • 포르투갈 옷 입고 응원하던 日 방송인...'황희찬 역전 골'에 '충격'
  • 베트남서 키 130cm 커플 결혼식…"행복하게 살아갈 것"
  • [카타르] '16강 상대' 브라질 네이마르, 휴대폰 배경 화면은?
  • 스페인 공주가 푹 빠진 '훈남' 축구 선수는 누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