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롯데 "잇따른 제2롯데월드 안전사고 대국민 사과"

기사입력 2014-12-17 11:31


롯데그룹 측은 안전사고가 잇따른 제2롯데월드 일부 시설에 대해 서울시가 내린 영업정지 명령을 받아들인다며 대국민 사과를 했다.
롯데물산, 롯데건설 등 롯데월드몰 관련 계열사들은 17일 오전 제2롯데월드에서기자회견을 열어 "전날 콘서트홀 건설현장 작업자 사망을 비롯해 최근 발생한 일련의 사건 사고로 시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롯데 측은 "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고인과 유족들께도 깊은 애도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롯데 측은 서울시가 전날 누수가 발생한 수족관과 진동이 발생한 영화관을 사용중단하라고 명령한 데 대해서도 충실히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수족관 연간회원권 고객과 이날 이후 영화권을 예매한 고객들에 대해선 전액 환불 조치하기로 했다.
롯데 측은 "고객과 입점업체가 겪게 될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모든 방안을 강구하겠다"며 "서울시와 협의 후 공신력 있는 외부 전문기관의 정밀안전점검을 시행하고 후속조치를 취하겠다"고 약속했다.
서울시는 전날 롯데월드몰 콘서트홀 공사현장에서 근로자 사망 사고가 발생하자

공사를 즉시 중단할 것을 통보했으며, 시민 불안이 극대화된 수족관과 영화관의 영업 중단을 명령했다.
서울시는 지난 10월 제2롯데월드 저층부 임시사용을 승인하면서 안전 문제가 발생하면 사용 제한부터 사용 승인 취소까지 할 수 있다는 조건을 단 바 있다.
[매경닷컴 속보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