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갤럭시노트7 단종 후폭풍…최대 수혜자는?

기사입력 2016-10-13 10:51 l 최종수정 2016-10-14 11: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중국 화웨이가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단종의 최대 수혜 기업이 되리라는 분석이 나왔다.
시장조사기관 트렌드포스는 13일 보고서에서 “삼성전자의 올해 전체 스마트폰 생산 전망치를 3억1600만대에서 3억1000만대로 1.9% 하향 조정했다”고 밝혔다.
트렌드포스는 갤럭시노트7 단종이 대화면 스마트폰의 시장 점유율을 크게 바꿔놓을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화훼이, 비보, 오포 등 중국 브랜드의 수혜가 클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따라 트렌드포스는 화웨이의 올해 전체 스마트폰 생산 전망치는 1억1900만대에서 1억2300만대로 33.4% 상향 조정했다. 비보·오포의 합산 전망치도

1억4400만대에서 1억4700만대로 2.1% 높였다.
반면 애플의 생산 전망치는 2억500만대에서 2억800만대로 1.5% 높이는 데 그쳤다. 애플 아이폰7플러스의 수혜가 예상되지만 중국 브랜드에 비해선 비율상 크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다.
[디지털뉴스국 이명주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카타르] 독일 잡은 日에 2억 걸었다 싹 날린 축구팬
  • 음주 단속에 앙심… 길거리서 회칼 휘두른 50대에 경찰 '실탄' 쏴
  • [속보] 검찰, `서해 피격` 서훈 전 안보실장 구속영장
  • [단독] 식약처, 20년째 식중독 사망 0명?…엉터리 통계에 처벌도 약해
  • [카타르] 손흥민에 벤투까지 퇴장시킨 심판에…영국 매체 "테일러 공포 세계로"
  • 심한 학대로 '안구적출'까지…강아지 학대범은 두 달째 오리무중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