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순천향대 부천병원, 크기가 큰 ‘점막하 종양’도 수술없이 내시경으로 치료

기사입력 2016-11-28 10:31


60대 남성 이모 씨는 무슨 음식을 먹든지 가슴이 답답하고, 위산이 자주 역류해 서울에 유명 대형병원을 찾았다. 검사결과, 위-식도 접합부위에 양성 종양이 발견돼 ‘위식도 접합부 점막하 종양’ 판정을 받았다. 종양의 크기는 6cm로 상당히 커진 상태였다.
보통 위의 가장 깊은 고유근육층에서 발생하는 점막하 종양은 종양의 크기가 3cm 이상인 경우 외과적 수술을 시행한다. 이씨 역시 종양의 크기가 커서 다른 병원에서 외과적 수술을 권유받았다. 하지만 중년 또는 고령의 환자가 가슴을 절개하고 종양을 제거하는 외과적 수술을 받을 경우, 회복에 상당한 기간을 필요로 하고 정상적인 식사가 어려워 이 씨는 수술을 망설였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소화기병센터는 이씨처럼 외과적 수술을 망설이는 점막하 종양 환자들을 회복이 빠르고 일상생활에 지장을 주지 않는 내시경술로 치료하고 있다. 소화기내과 유창범 교수는 종양 크기가 큰 이 씨를 외과적 수술 대신 내시경술로 치료하고, 그 결과를 해외 유명 소화기치료내시경 워크숍 ‘IRCAD’에서 발표해 참석자들로부터 큰 관심과 호평을 얻은 바 있다.
유창범 교수는 “고령의 위 점막하 종양 환자가 개복 또는 복강경을 통한 외과적 수술을 받을 경

우, 그 과정을 견디는 것이 너무 고통스럽고 삶의 질이 떨어진다”며 “외과적 절개 수술 대신 내시경을 이용한 종양절제는 회복이 빠르고, 식사의 불편함도 없다. 이는 고령 환자들 뿐만 아니라 흉터에 민감한 여성 또는 젊은 환자들에게도 만족도가 높다”고 말했다.
[이병문 의료전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