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삼성전자, 1분기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21.3% `1위`

기사입력 2017-05-22 16:41


[자료 제공 : 카운터포인트리서치]<br />
↑ [자료 제공 :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삼성전자가 1분기 스마트폰 8000만대를 판매해 세계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
22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분기 보고서인 마켓 모니터에 따르면 1분기 스마트폰 판매량은 3억7500만대로 전년 동기 대비 11% 증가했다.
스마트폰 판매량의 73%를 상위 10개 브랜드가 차지하고 있고, 400달러 이상의 프리미엄 스마트폰의 비중은 20%로 집계됐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 시리즈를 비롯해 갤럭시J, A 시리즈 등 폭넓은 라인업을 바탕으로 1분기 8000만대를 팔았다. 시장 점유율은 전년 동기 대비 0.8%포인트 늘어난 21%로 애플이 제치고 전분기에 이어 1위를 유지했다. 애플은 연말 성수기 효과가 끝나면서 판매량이 1% 하락한 5080만대에 그쳤다.
3~5위는 중국 브랜드인 화웨이(3460만대), 오포(2550만대), 비보(2270만대)가 차지했다. 이들의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2%, 93%, 82%에 육박해 놀라운 성장률을 보여줬다. LG전자의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10% 늘어난 1480만대로 6위에 이름을 올렸다.
임수정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연구원은 "지난해 세계 스마트폰 시장이 역성장했지만 상위 10개 브랜드 중 오포, 비보, 화웨이는 두자릿수 이상의 성장세를 보였다"며 "올해는 이들 브랜드들의 성장 주축이었던 중국의 성장률이 둔화가 예상되기에 해외 시장에서의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그는 이어 "특히 인도 및 스마트폰 시장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중동 아프리카 지역에서의 패권 다툼이 중요해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현재 이들 지역에서 점유율 1위를 달리고 있는 삼성에게는 많은 도전이 따르는 한해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디지털뉴스국 박진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