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불가리아 암호화폐 원코인 "당국 수사로 타격"...먹튀 논란

기사입력 2018-01-25 07:20 l 최종수정 2018-02-01 0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불가리아의 암호화폐 관련 기업 '원코인'이 당국의 무리한 수사로 심각한 타격을 입었다고 주장하며, 스스로 파산 위험을 제기했습니다.

원코인의 개발사 원코인(OneCoin Ltd.)은 23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자사가 다단계 금융사기와 돈세탁 등 범죄행위에 연루됐다는 혐의는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앞서 이달 19일 불가리아 특별검찰청은 독일 수사당국과 국제 수사기구의 요청에 따라 원코인의 사무실을 이틀간 압수수색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원코인은 불가리아인 루자 이그나토바 박사가 개발한 암호화폐이자 그 판매기업의 명칭으로, 역외(아랍에미리트)에 법인 근거지를 뒀습니다.

그러나 독일과 인도 등에서는 원코인이 암호화폐 개념을 활용한 폰지 금융사기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거나 기소됐습니다.

유럽 각국 언론 보도를 보면 핀란드, 스웨덴, 노르웨이, 라트비아에서도 원코인이 수사 선상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독일 수사당국에 따르면 이그나토바 박사를 비롯한 경영진은 지난해 잠적했습니다.

원코인은 그러나 이러한 혐의가 회사의 평판을 떨어트리고 사업을 파괴하려는 의도로 조작된 것이라고 이날 성명에서 반박했습니다.

원코인은 "진행 중인 수사 때문에 회사와 동업자들이 가늠할 수 없는 재정 손실에 직면했다"면서 "장비 압류 등으로 발생한 손실이 파산에 이를 수도 있는 수준"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원코인의 '반박' 성명 발표 후 암호화폐 커뮤니티에서는

경영진이 장기 잠적 중이라는 사실을 거론하며 이미 '먹튀' 수순에 들어간 것 아니냐는 반응이 나왔습니다.

회사가 수사에 따른 손실 등을 빌미로 파산절차에 들어가면 다수의 원코인 보유자들이 손해를 떠안게 돼, 이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원코인은 지난해부터 암호화폐에 관심이 폭발한 한국에서도 투자자를 끌어모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공문에 이재명 취임하자마자 말 바꾼 정황 담겨
  • [MBN 여론조사] 이재명 32.5% vs 윤석열 43.4%…윤석열·홍준표 접전
  • [단독] '생수병 사건' 숨진 직원 집에서 메탄올·수산화나트륨 발견
  • 아쉬움 짙은 나로우주센터…"이제부터가 시작"
  • 윤석열 서울대 동기, 왜 뿔났나?..."윤, 그렇게 살아왔다는 자백"
  • 삼성전자 5위·현대차 35위…브랜드 가치 세계 1위 기업은?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