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 '잘 나가네'…시장 점유율 '껑충'

기사입력 2018-02-18 19:23 l 최종수정 2018-02-25 2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아이코스 등 궐련형 전자담배가 급격하게 시장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기획재정부는 올해 1월에 팔린 담배 가운데 궐련형 전자담배의 비중이 작년 12월보다 3.0% 포인트 늘어난 9.1%로 집계됐다고 18일 밝혔습니다.

궐련형 전자담배의 점유율은 작년 11월에는 7.3%였고 12월에 6.1%로 낮아졌으나 지난달 다시 높아졌습니다.

전자담배는 작년 5월부터 국내에서 공식 판매가 시작됐고 연간 평균 점유율은 2.2% 수준이었습니다.

1월과 같은 판매 실적이 지속하면 연평균 점유율은 작년보다 훨씬 높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흡연자 가운데 일반 담배에서 궐련형 전자담배로 제품을 바꾸는 이들이 증가하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기재부는 궐련형 전자담배의 점유율 확대 원인이 궐련형

전자담배 판매점 확대 등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올해 1월에 팔린 전체 담배는 2억5천만 갑이며 이 가운데 일반 담배인 궐련은 2억3천만 갑, 궐련형 전자담배는 2천만 갑으로 집계됐습니다.

올해 1월 전체 담배 판매량은 2017년 1월보다 9.1%, 담배 판매 가격 인상 전인 2014년 1월보다는 23.7% 줄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김현미 장관 청와대 '긴급 보고' 소식에 주택시장 '술렁'
  • 코로나19 식당 내 감염 막으려면…"대화 자제·통화할 땐 마스크"
  • '갤노트20 울트라' 이미지 유출…메인 색상은 '브론즈'
  • 광주 한울요양원서 3명 추가 확진…광주 확진자 누적 81명
  • 진중권 "문 대통령, 국정 문란 방관만…통치권자로서 결정 내려달라"
  • SK바이오팜, 상장 동시에 '급등'…직원들 1인당 9억원 수익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