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이마트, 청년상인·중기 `스타상품` 선보인다

기사입력 2018-02-19 14: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마트는 '2017 스타상품 개발 프로젝트'에서 선정된 상품들이 신세계그룹 유통채널에 정식 입점하기 시작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마트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30일부터 월계점을 시작으로 창원점, 양산점 등 3곳에서 '전통시장 푸드 페스티벌'을 열고 브라더새우장, 머스마빱(덮밥), 콩드슈(콩스낵) 등 청년상인 예비 스타상품을 판매했다.
앞서 이마트는 '스타상품 개발 프로젝트'를 열고 중소기업진흥공단,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이 추천한 400개 상품 중 청년상인과 중소기업이 만든 29개 예비 스타상품을 선발한 바 있다.
2월 현재까지 14개 전통시장 청년상인들의 누계 매출은 총 5억2000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마트 행사 매장 평균 매출 대비 20%를 웃돌 정도로 소비자 반응이 좋다는 게 이마트 측 설명이다.
또 이마트는 중소 창업·벤처 기업의 우수상품을 발굴해 육성하는 한편 판로 확대까지 원스톱 지원을 하고 있다.
실제로 중소기업 예비 스타상품 15개 중 6개는 이마트 등에 입점을 마친 상황. 이마트와 토이킹덤에 입점한 바이로봇의 드론 '페트론', 이마트와 라이프컨테이너에 입점한 제이엠그린의 주방용기 '알알이쏙' 등이 대표적이다. 나머지 9개 중소기업 상품도 상반기에 입점할 예정이다.
정동혁 이마트 CSR담당 상

무는 "일회성 지원 행사가 아닌 전통시장 상인과 중소기업이 지속적으로 자생할 수 있는 유통 플랫폼을 만드는 것이 목표"라며 "이마트 스타상품 개발 프로젝트와 함께 국내 전통시장 청년상인들의 소득 증대와 중소기업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방영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코로나 19 확진자 속출... 감염 경로 모르는 '깜깜이' 환자 10명 중 1명
  • 日 도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11명…나흘째 100명대
  • 더불어민주당, '윤미향·남북관계 국정조사' 불가... "특검은 상황 지켜볼 것"
  • 안희정 모친 조문 가능할지 불투명... 코로나 19로 수형자 외출 제한
  • 홍콩, 보안법 반대 시위자 전원 DNA 샘플 채취…"흉악범 취급하는 셈"
  • 故최숙현 관련 공정위, 가해감독·선수에 출석 요구…영구 제명 가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