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 현장경영

기사입력 2018-03-14 14: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오른쪽 두번째)이 14일 전남 영광군 `서해안 윈드팜` 풍력발전단지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 제공 = 한국동서발전]
↑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오른쪽 두번째)이 14일 전남 영광군 `서해안 윈드팜` 풍력발전단지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 제공 = 한국동서발전]
한국동서발전은 지난달 13일 취임한 박일준 사장이 정부의 에너지 전환 정책 이행과 지속가능한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본격적인 현장경영에 나섰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박 사장은 동서발전이 추진 중인 전남 영광군 '서해안 윈드팜' 풍력발전단지를 찾아 건설 현장을 점검하고, 후속 사업 확대를 위해 인근 염해 지역과 간척지 등 신규 태양광·해상 풍력 입지를 점검했다.
현재 동서발전은 전남 영광군에 호남풍력(20㎿급), 영광백수풍력(40㎿급), 영광지산풍력(3㎿)급을 운영하고 있으며 연내 준공을 목표로 영광풍력(79.6㎿급)을 건설하고 있다. 영광풍력이 준공되면 국내 최대 규모인 140㎿급 서해안 윈드팜 조성이 완료된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서해안 윈드팜은 환경 훼손 없이 농지의 극히 일부를 활용해 풍력발전 용지로 활용하면서 농가 수익을 창출하고 농사도 병행할 수 있어 지역주민들과 윈윈하는 풍력발전사업의 모범 사례"라고 말했다.
박 사장은 이날 현장 점검에서 직원들에게 "공기업으로서의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후속 사업개발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 사장은 이날 오후 신재생에너지 분야 중소기업 육성과 판로 개척 지원을 위해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신재생에너지 전시회 'SWEET(Solar, Wind & Ea

rth Energy Trade Fair) 2018'을 찾아 동서발전을 비롯한 발전 6사가 운영하는 '중소기업 발전산업관'을 방문했다.
동서발전은 오는 16일까지 전시회 기간 동안 중소기업 제품 홍보부스를 운영하며 1대1 구매 상담 및 중소기업 기술 교류를 진행할 예정이다.
[고재만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카타르] 우루과이전 죽도록 뛴 가나 왜?...대통령도 '12년 벼른 복수'
  • 부천 단독주택서 가스 누출...일가족 3명 일산화탄소 중독
  • 中 '위드코로나' 전환 본격화...'백지 시위' 영향
  • '오후 5시인데' 어린이보호구역서 '만취' 음주운전…하교하던 초등생 사망
  • 美, '핵무기' 탑재 가능한 차세대 폭격기 'B-21' 공개
  • [카타르] 한국 16강 진출에 日열도도 들썩..."8강 한일전 보고 싶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