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한국 좌식소파, iF 디자인어워드 본상 수상

기사입력 2018-03-15 13:59 l 최종수정 2018-03-15 14:00


JAJU 코리안 모던 보료
↑ JAJU 코리안 모던 보료
한국의 전통적인 좌식 문화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가정용 가구가 글로벌 디자인 어워드에서 수상해 화제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자체 리빙 브랜드 자주(JAJU)와 재단법인 아름지기(이사장: 신연균)가 협업해 제작한 상품 '코리안 모던 보료(Korean modern BORYO)'가 세계적인 디자인 상인 'iF 디자인 어워드 2018 가정식 가구(Product-Home Furniture)'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고 15일 밝혔다.
아름지기는 우리 전통문화의 가치를 현대적 관점에서 재해석해 대중에게 소개해 온 재단법인이다. 한국형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를 지향하는 자주와 함께 우리의 옛 물건에서 쓰임, 소재, 크기 등을 찾아 현대인 생활에 맞게 재해석한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수상작 '코리안 모던 보료'는 한국의 전통 제품 '보료'에서 착안한 거실 가구로 전통의 미감과 비례를 존중하면서도 구성과 재료를 현대인의 일상생활에 적합하게 디자인해 실용성을 높였다. 최근 몇 년간 iF 디자인 어워드의 '가정식 가구' 부문에 한국 출품작이 선정된 적이 없고, 특히 한국의 전통에 기반한 디자인이 수상해 뜻깊다. 보료는 조선시대 양반집에서 안방이나 사랑방에 깔아두고 사용하던 요인데, 자주와 아름지기는 이사가 잦고 아이들을 위해 좌식생활을 선호하는 가정에 최적화된 거실 가구로 재해석했다. 소파보다 공간 활용도가 높고 아이와 어른 모두 편하게 사용할 수 있으며 거실의 인테리어 효과까지 볼 수 있다.
1인용 시트와 3인용 시트, 팔걸이, 등받이, 쿠션 등 5가지 모듈을 활용해 편안하게 앉거나 잠을 자거나 차를 마시기에 적합하다. 둥근 형태의 모듈은 탈부착 방식으로 만들어 아이들이 재미있고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한국적 디자인 요소인 도톰한 누비가 들어간 커버는 앉았을 때 부드럽고 편안한 느낌을 주며, 커버를 벗겨서 세탁하기 쉽고 원단 수명도 길어 실용적이다.
수상작을 디자인한 이예슬 디자이너는 "한국적인 미감과 지혜로움을 창조적으로 계승하기 위해 디자이너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우리 문화의 미

감이 담긴 디자인 결과물을 일상적으로 경험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상품화하는 일에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자주와 함께해 의미가 크다"고 전했다.
수상작은 한국에서도 4월 5일부터 자주 주요 매장(가로수점, 하남점, 고양점, 코엑스점, 온라인 스토어)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이한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