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유한양행 건강식품 브랜드 `뉴오리진` TV광고 온에어

기사입력 2018-04-25 14: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한양행의 뉴오리진 광고 캡쳐. [자료 제공 = 유한양행]
↑ 유한양행의 뉴오리진 광고 캡쳐. [자료 제공 = 유한양행]
유한양행은 지난 14일부터 지상파와 케이블 채널을 통해 '뉴오리진' 광고를 방영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이 광고에는 전 세계 335명의 식품 전문가들이 7만7760시간 동안 65만9773km를 이동하며 원재료 재배에서부터 가공방법까지를 찾는 여정이 담겼다.
뉴오리진은 유한양행의 프리미엄 건강식품 브랜드다. 이번 광고를 통해 '사람들이 먹는 음식은 어디서 비롯된 것일까'라는 원천적인 질문을 던지고, 오리진을 되찾을 때까지 '푸드의 상식을 다시 쓰겠다'는 당찬 각오도 드러냈다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유한양행은 뉴오리진 브랜드 광고와 함께 홍삼·녹용 제품에 대한 광고도 방송 중이다. 홍삼 제품 광고는 홍삼의 뿌리부터 열매, 잎까지 모두를 섭취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며 유한양행의 제품이 더블 울트라 공법으로 홍삼의 유효성분 함량을 높였다는 사실을 알리는 게 주된 내용이다.
뉴오리진은 이번 TV광고와 함께 뉴오리진 쇼핑몰과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등 공식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오픈하며 온라인에서도 소비자와의 접점을 확대한다.
정경인 유한양행 팀장은 "이번 광고를 보면서

시청자들은 우리가 먹고 있는 음식이 어디서 왔는지, 어떤 것을 먹고 있는지 등에 대한 호기심을 갖게 될 것"이라며 "뉴오리진은 앞으로도 식품의 본질에 대해 고민하며, 식품의 오리진을 찾아가는 여정을 통해 식품을 선택하는 기준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한경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안철수, 한동훈 차출론에 "경험 쌓아야…정치 쉽지 않다"
  • 박영선 "민주당, 이재명 당 대표 이후 분당 가능성 보여"
  • 문 전 대통령 저서에 "노무현 대통령, 화물연대 무리한 파업에 단호한 대응"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카타르] 김민재, 구자철에게 "냉정하게 얘기해 달라" 자책
  • [카타르] '한 경기 10명 레드카드' 심판, 포르투갈전 주심 배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