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문재인 대통령, 아베·푸틴과 잇달아 통화

기사입력 2018-04-30 07:00 l 최종수정 2018-04-30 07:20

【 앵커멘트 】
문재인 대통령이 '4·27 판문점 선언'을 구체화하기 위한 중재 외교에 돌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아베 일본 총리와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잇달아 통화하며 남북 정상회담 내용을 공유했습니다.
김지영 기자입니다.


【 기자 】
'완전한 비핵화'가 명문화된 판문점 선언을 구체화하기 위해 주변국 정상과의 중재 외교에 돌입한 문재인 대통령.

판문점 선언이 나온 바로 다음 날,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75분간 통화한 문 대통령은 어제 오전 아베 일본 총리와의 45분간 통화하며 남북 정상회담 내용을 공유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아베 총리가 북한과 대화할 의사가 있고, 과거사 청산에 기반한 북일 국교 정상화를 바라고 있다는 점을 김정은 위원장에게 전달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아베 총리도 "일본도 북한과 대화할 기회를 마련할 것"이라며 "필요하다면 문 대통령에게 도움을 청하겠다"고 답했습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아베 총리 사이에 대화의 다리를 놓는데 기꺼이 나서겠다고 강조했다고 청와대는 전했습니다.

오후에 이어진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통화에선 남·북·러 3각 협력사업 필요성에 대해 공감대를 이뤘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의 철도, 가스, 전력 등이 한반도를 거쳐 시베리아로 연결되면 한반도의 안정과 번영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고,

이에 공감을 표시한 문 대통령은 "남·북·러 3각 협력사업에 대한 공동연구를 3자가 함께 착수했으면 좋겠다"고 답했습니다.

일본, 러시아 정상과 통화를 마친 문 대통령은 조만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도 통화할 예정입니다.

MBN뉴스 김지영입니다. [gutjy@mbn.co.kr]

영상편집 : 이우주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