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T맵, AI 플랫폼 `누구`와 함께 안전한 주행 환경 조성

기사입력 2018-05-01 09:01


1일 SK텔레콤은 'T맵x누구'에 운전자의 보다 안전한 주행을 위한 '음성 문자 수?발신' 기능을 새롭게 도입(T맵 6.2버전 업데이트)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 : SKT]
↑ 1일 SK텔레콤은 'T맵x누구'에 운전자의 보다 안전한 주행을 위한 '음성 문자 수?발신' 기능을 새롭게 도입(T맵 6.2버전 업데이트)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 : SKT]
SK텔레콤은 국내 최초로 모바일 내비게이션에 인공지능을 접목시킨 'T맵x누구'에 운전자의 보다 안전한 주행을 위한 '음성 문자 수·발신' 기능을 새롭게 도입(T맵 6.2버전 업데이트)했다고 1일 밝혔다.
미국 도로교통안전청(NHTSA)에 따르면 운전 중 스마트폰 이용은 전화나 문자, 웹서핑, 게임 등으로 운전자 집중을 방해하고 교통사고 위험도를 23배 증가시키는 등 운전자의 안전을 위협하는 최대 요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이에 SK텔레콤은 지난 1월 음성 기반 전화 수·발신, 주행 중 경로변경, 위치 공유 등의 기능을 'T맵x누구'에 적용한 바 있다. 여기에 음성 문자 수·발신 기능을 추가하며 주행 중 운전자 안전이 크게 향상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음성 문자 수·발신 기능은 음성만으로 "아리아, [받는 사람]에게 [내용] 문자 보내줘"라는 말하면 수작업 없이 문자를 보낼 수 있다. 또 "아리아, 문자 보내줘", "아리아, [받는 사람]에게 문자 보내줘", "아리아, [내용] 문자 보내줘"라고 말해도 [받는 사람]이나 [내용]을 확인하는 절차를 거쳐 문자를 보낼 수 있다. 받은 문자 확인도 음성으로 확인 가능하다. 해당 기능은 문자 수신 시 "아리아, 문자 읽어줘"라고 말하면 된다.
또한, 수신문자를 듣는 도중 발신자에게 전화를 걸 수 있으며, 여러 개의 문자를 들을 경우 '이전' 혹은 '다음' 등의 명령어로 특정 문자를 선택할 수 있다. 광고 문자는 '광고문자에요'라고만 읽는다.
이 밖에도 SK텔레콤은 이번 업그레이드를 통해 음성인식 반응속도를 기존 대비 30% 이상 개선해 더욱 빠르고 편한 음성 기반 내비 사용이 가능해졌다고 소개했다.
SK텔레콤은 최근 4주간 T맵 이용자의 안전운전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T맵 내 '운전습관'의 점수를 확인한 결과, 음성 기능을 3일 이상 사용한 운전자의 평균 점수가 64점을 기록해 음성 기능 미사용자와 비교해 평균 5점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운전습관 점수는 T맵 이용자가 전방을 제대로 주시하는 지 확인할 수 있는 급가속이나 급정거 여부 등을 반영해 추산되고 있

으며 점수가 높은 운전자들의 경우 교통사고 발생율이 낮아 보험사의 안전주행에 따른 보험료 할인의 근거로 활용된다.
음성 문자 수·발신'기능 추가를 위한 T맵 업데이트는 안드로이드 운영 체계 기반의 '플레이스토어'와 '원스토어'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디지털뉴스국 김제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