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자궁선근증 동반 임신부, 조산 위험 3배 높다

기사입력 2018-05-17 11:08


자궁선근증이 있는 여성이 임신하는 경우 조산 위험이 그렇지 않은 임산부에 비해 3배 이상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자궁선근증은 자궁근종과 함께 대표적인 여성 자궁 질환 중 하나다. 혹의 형태를 띠는 근종과는 달리 근육 층에서 증식해 자궁벽이 두꺼워지는 질환으로 치료가 쉽지 않다. 특히 자궁선근증과 임신에 관한 연구자료가 부족한 관계로, 자연임신율이 떨어지며 유산 및 조산과 같은 임신 합병증도 높을 것으로 추정만 되어 왔다.
이와 관련해 제일병원 주산기과 정진훈 교수팀이 지난 2010~11년 2년간 제일병원을 방문, 임신 초기 초음파 검사를 받은 임신부 8,316명을 대상으로 자궁선근증과 조산 및 저체중아의 위험성을 분석한 결과, 자궁선근증 동반 임신부(72명)의 조산율은 12.5%로 정상 임신부(8,244명) 4.1%에 비해 실제로 약 3배 가량 높았고, 저체중아 비율 역시 13.9% 대 3.1%로 자궁선근증 동반 임신부가 3배이상 높게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자궁선근증 군의 임신 방법에 따라 비교해 본 결과, 자연임신에 비해 보조생식술을 도움받아 임신한 임신부에서 조산과 저체중아의 위험성이 5~6배 높은 결과를 보였다.
조산은 임신 37주 이전 분만, 저체중아는 2,500g 미만의 신생아를 말한다.
정진훈 교수는 "임신을 계획하는 가임 여성이라면 건강한 임신을 위해 임신전 미리 기본검사를 받아볼 것을 권고한다"며 "특히 자궁선근증이 있는 여성이 시험관 시술과 같은 보조생식술을 통해

임신을 하였을 경우 조산 위험성이 크므로 신생아 중환자실이 구비된 전문 의료기관에서 산전진찰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자궁선근증이 임신 결과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국내 최초의 논문으로 미국초음파의학회(AIUM) 학술지에 곧 게재될 예정이다.
[이병문 의료전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