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하나은행 '1조7천억 과세' 취소...무리한 과세 논란

기사입력 2008-06-05 16:55 l 최종수정 2008-06-05 16:55

국세청이 하나은행에 법인세 1조7천억원을 부과하려던 계획을 취소했습니다.
국세청 과세전 적부심사위원회는 서울은행과 하나은행의 합병은 조세회피목적의 역합병에 해당되지 않는다는 하나은행의

의견을 수용하는 결정을 내렸습니다.
이에따라 국세청이 천문학적 규모의 과세 결정을 섣불리 내린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한편 하나은행은 이번 결정을 계기로 산업은행과 우리금융지주 등의 민영화와 맞물린 금융권 M&A 추진에 전념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