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현대리바트, 윌리엄스 소노마 복합 아울렛 스토어 글로벌 1호점 오픈

기사입력 2018-08-30 18:12


WSI 아울렛 스토어 김포점
↑ WSI 아울렛 스토어 김포점
현대리바트가 미국 프리미엄 홈퍼니싱 브랜드인 '윌리엄스 소노마(이하 WSI)'의 '복합 아울렛 스토어' 글로벌 1호점을 선보인다.
현대백화점그룹의 토털인테리어기업 현대리바트는 윌리엄스 소노마·포터리반·포터리반 키즈·웨스트엘름 등 윌리엄스 소노마의 4개 브랜드를 한 곳에 모아 놓은 'WSI 아울렛 스토어 김포점'을 현대프리미엄아울렛 김포점에 오픈한다고 30일 밝혔다.
'WSI 아울렛 스토어 김포점'처럼 윌리엄스 소노마의 4개 브랜드가 한 공간에서 아울렛 매장을 여는 건 이번이 전세계적으로 처음이다. 윌리엄스 소노마는 미국, 캐나다 등 북미 지역에 30여 개의 아울렛 매장을 전개 중인데, 매장 모두가 포터리반, 웨스트엘름 등 개별 브랜드 단위로 운영 중이다.
윌리엄스 소노마는 브랜드 가치 손상을 방지하기 위해 기존까지 아울렛 매장 개설을 최소화하고 최소 1300㎡(약 300평) 이상의 공간에 단일 브랜드 입점 등 엄격한 출점 기준을 지켜 왔다.
현대리바트 관계자는 "미국 본사에서도 한국 홈퍼니싱 시장의 높은 성장성과 대규모 교외형 매장보다는 근거리 쇼핑몰을 선호하고 다양한 브랜드 제품을 비교 구매하는 한국 소비자 성향을 고려해 기존에 시도하지 않았던 새로운 형태의 아울렛 모델을 개발해 선보이게 됐다"고 말했다.
윌리엄스 소노마 본사에서는 WSI 아울렛 스토어 김포점을 '글로벌 도심형 아울렛 스토어 모델'로 삼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WSI 아울렛 스토어 김포점'은 현대프리미엄아울렛 김포점 신관(타워존) 4층에 들어서며, 영업 면적은 430㎡(130평) 이다. 윌리엄스 소노마 4개 브랜드의 가구·주방 용품·유아 용품·생활 소품 등 총 2000여 개 제품을 판매한다

. 판매 상품은 지난해 또는 지난 시즌에 판매한 이월 상품으로 할인율은 정상가 대비 20~60% 수준이다.
엄익수 현대리바트 B2C사업부장(상무)는 "윌리엄스 소노마 본사와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국내 소비 트렌드에 적합한 새로운 형태의 매장과 상품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안병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