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LG화학, 중국 남경에 두 번째 전기차 배터리 공장 건설 시작

기사입력 2018-10-23 12:01


LG화학은 23일 중국 남경 빈강 경제개발구에서 전기차 배터리 제2공장 기공식을 개최하고, 건설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기공식 자리에는 남경시의 장징화 당서기, 리슬구이 강녕구 당서기, 쉬슈하이 상무위원, 장위에지엔 공업부시장과 LG화학의 박진수 부회장, 김종현 전지사업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LG화학이 건설할 남경 전기차 배터리 제2공장은 축구장 24배 크기인 6만평 부지에 지상 3층 규모로 지어질 예정이다. 오는 2023년까지 2조1000억원을 단계적으로 투자한다. 투자가 완료하면 이 공장에서는 한번 충전한 뒤 320km를 주행할 수 있는 고성능 전기차용 배터리가 연간 50만개 이상 생산된다. 우선 내년 말부터 1단계 양산을 시작한다.
박 부회장은 "남경 제2공장에 최신 기술과 설비를 투자해 빠르게 성장 중인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수요를 대응할 수 있는 세계 최고의 공장으로 확실히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LG화학이 남경을 또 다시 배터리 생산기지로 선택한 이유는 지정학적 이점에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미 남경시 신강 경제개발구에서 전기차 배터리 제1공장과 소형 배터리 공장을 운영하고 있어 세 공장 사이의 시너지가 기대된다. 신강 경제개발구와 제2공장이 들어설 빈강 경제개발구 사이의 거리는 45km다.
또 배터리 원재료 수급도 용이하다. LG화학과 중국 화유코발트가 합작한 양극재 생산법인은 제2공장과 180km 떨어진 강소성 우시에 들어설 예정이다. 이 법인은 오는 2020년부터 연간 4만t의 양극재를 생산한다.
남경 제2공장을 비롯한 투자가 완료되면 LG화학은 한국-중국-유럽-미국으로 이어진 배터리 글로벌 4각 생산체계로 매년 고성능 전기차 150만대에 들어갈 배터리를 생산하게 된다.
한국의 오창공장은 핵심 생산기술의 허브기지 역할을 맡아 한국에서 수주한 물량에 대응하고 전체적 물량을 조절한다.
중국의 2개 공장은 아시아 지역을 향하는 수출 기지로서

의 역할을 담당하며, 미국·유럽 공장은 현지에서 수주한 물량 공급에 대응한다.
전기차 배터리 분야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글로벌 전기차 시장 규모는 내년에 610만대에서 오는 2025년 2200만대로 성장할 전망이다. 전체 판매량 전망치의 21%에 달하는 수치다.
[디지털뉴스국 한경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