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채동하, '생일 기념 콘서트' 준비하고 있었는데… 경찰, '항우울제' 발견

기사입력 2011-05-27 14:17 l 최종수정 2011-05-27 14: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27일 자택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된 SG워너비 전 멤버 채동하가 최근까지 우울증 치료를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숨을 거두기 전 까지도 자신의 생일을 맞아 콘서트를 준비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채 씨는 27일 오전 11시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조대에 의해 서울 은평구 불광동에 있는 자신의 아파트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사건을 수사 중인 은평경찰서 역시 채 씨의 자택에서 우울증 치료제가 담긴 약봉지를 발견해 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채 씨는 23일 병원을 찾아가 '불안하다. 잠도 잘 안온다'며 사흘 분 약을 타간 것으로 전해졌으며 다음날 또 다시 병원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채 씨 소속사 관계자도 "예전 우울증을 앓은 적 있다고 들었다"며 "최근에는 일본 활동을 활발히 하는 등 많이 상태가 좋아진 것으로 알고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채동하는 다음 달 23일 자신의 서른한 번째 생일을 맞아 팬들과 함께하는 콘서트를 준비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팬 카페 ‘별 속에 동하’에는 콘서트가 다음달 18일 혜

화동 SM아트홀에서 열린다고 공지하고 있다.

채 씨는 사건 당일인 27일에도 일본으로 출국할 예정이었던 것으로 밝혀져 활동에의 의지를 불태우고 있었음을 시사 하기도 했다.

한편, 경찰은 채동하는 평소 우울증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 정확한 사망 원인에 대한 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혜리 인턴기자(hyelis25@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성폭행 당해” 가족에 털어놓은 50대 여성…경찰 수사 앞두고 극단적 선택
  • 윤 대통령 "박진, 탁월한 능력 가져"…비속어 논란엔 '침묵'
  • [김주하의 '그런데'] 친인척만 330명 채용?
  • "슈퍼에선 재료 싸다…많이 달라" 마라탕 손님 재료 요청에 사장님 '황당'
  • "차 사려면 소나타 하얀색으로"…경찰에 차종 알려 피싱범 잡았다
  • 돈스파이크 "마약 투약 인정…죗값 받겠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