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이시영, 심경글 남겨 "보내지 못할 것 같아…"

기사입력 2012-02-13 10:25 l 최종수정 2012-02-13 10: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배우 이시영이 종영을 앞둔 드라마에 대한 안타까움을 드러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이시영은 13일 새벽 자신의 미니홈피에 "허전한 마음이 너무 크다. 괜히 우울하다"며 드라마에 등장한 사진과 함께 심경을 담은 글을 남겼습니다.

글을 통해 이시영은 "다음 주면 은재를 보내야 한다는 생각에 문득 가슴이 먹먹해진다"며 "대본을 손에 쥐고 울고 웃으면서 은재가 될 수 없는 건지. 은재를 보내지 못할 거 같다"고 드라마 종영에 대한 아쉬움을 전했습니다.

이어 "온전히 제 기억 속에서

더 기억하려면 내일부터 더욱 열심히 행복하게 촬영해야겠다"며 "드라마를 사랑해주시는 분들 위해서 은재는 꿈을 향해 열심히 뛰겠다"고 각오를 밝혔습니다.

한편 이시영의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제 드라마 끝나면 무슨 재미로 살아야 하나", "벌써 종영을 앞두고 있다니", "이시영씨 힘내세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나경원 "이준석, 국민의힘과 당장은 같이 하기 어려워...해당 행위 그만해야"
  • 고민정 "이준석, 참 지양해야 할 정치인의 모습…부족한 부분 많아"
  • "그때 그분?" 尹 부부 옆 여성 두고 논란…알고 보니
  • 어린이보호구역 달리던 '14톤 음주 트럭' 상가 덮쳐
  • 3번째 마약 에이미 "부스럼 만들면 국내생활 못할까봐 잘못선택"
  • "람보르기니 100만 원에 팝니다"…'6억' 외제차 당근마켓 등장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