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한국영화, 극장 주도권 잡았다…댄싱퀸·화살·범죄 덕분

기사입력 2012-03-07 09: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한국영화가 상반기 극장가 주도권을 잡았다.
영화진흥위원회가 7일 발표한 2월 한국영화산업 결산자료에 따르면, 한국영화 시장점유율은 지난달 75.9%에 이르렀다. 2007년 이후 한국영화가 시장 점유율 70%를 넘긴 달은 2007년 2월(76.4%)과 2011년 9월(73.2%) 두 차례 뿐이다.
특히 지난 1월, 전년도 2월과 비교해 개봉 작품 숫자는 큰 차이는 없는데 시장 점유율은 크게 높아져 눈길을 끈다. 이는 설 연휴 개봉작인 ‘댄싱퀸’과 ‘부러진 화살’이 2월에도 계속 흥행한 결과 때문이다.
400만 관객을 돌파한 ‘범죄와의 전쟁: 나쁜 놈들 전성시대’도 한몫했다. 덕분에 CJ E&M은 배급 1위 자리를 쇼박스(주)미디어플렉스에 내줘야 했다.
지난 1월은 외국영화와 한국영화가 시장을 양분했다. 하지만 2월은 한국영화가 일방적으로 시장을 주도했다. 미국 영화의 시장 점유율은 다른 달에 비해 현격하게 하락한 16%대다. 유럽영화 시장 점유율은 10%대를 차지했다.
한편, 2월 전체 극장 관객 수는 1291만6506명이다. 영화진흥위원회는 “이는 전년 동

월 극장 관객 수 1355만 3585명에 비해 8.6% 감소한 수치”라며 “지난 1월이 2011년 1월에 비해 관객이 크게 증가한 이유도 있고, 올 음력 설이 1월에 배치되면서 상대적으로 2월 관객이 줄어든 영향으로 볼 수 있다”고 파악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현철 기자 jeigun@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첫 '서울특별시기관장'…박원순 아들 귀국
  • 미국 시카고 도심서 흉기에 찔려 숨진 시신 발견... 사흘 이상 지난 것으로 추정
  • WHO "현 상황에선 코로나19 사라질 것 같지 않다"
  • 베이징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닷새째 '0명'
  • 다주택자 취득세·양도세 '폭탄'…"집 사지 마라"
  • 카자흐스탄 덮친 정체불명 폐렴…WHO "코로나19일 수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