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박미령 눈물 고백 “무속인 되니 김종진마저 떠났다”

기사입력 2012-03-07 19: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지나 기자] 7일 오전 방송된 KBS2 ‘여유만만’에 80년대 하이틴 스타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박미령이 출연해 신병을 앓고 무속인이 되기까지 겪었던 일들을 털어놨다.
봄여름가을겨울 김종진의 전처로 알려진 박미령은 21살 어린나이 그를 만났다. “김종진과 결혼 후 모든 게 좋았는데 갑자기 신병을 앓게 돼 고통스러웠다”고 고백한 그녀는 “‘딱 죽었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했다”고 전했다.
이어 “밤이 너무 고통스러웠고 몸이 찢어지는 것처럼 아팠다. 무속인의 삶이 다가오니 아버지

도 나를 안보고 남편과 자식마저 떠났다”고 고백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차라리 죽고 싶었다고 힘들었던 당시를 떠올린 그녀는 “차를 타고 시속 180km로 전봇대에 들이받았지만 찰과상 하나 없었다”며 “그래서 더 튼튼하고 씩씩하게 이겨내라는 신의 계시라고 생각했다”고 전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한국판 뉴딜' 정책 발표…"일자리 190만 개 창출"
  • 트럼프, 홍콩 특별지위 종식 행정명령 서명
  • [속보]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초기 임상시험서 전원 항체반응"
  • 삼성전자, 올해 정진기 언론문화상 과학기술 대상 수상
  • 심상정 '조문 거부' 사과 논란…홍준표 '채홍사' 거론에 비판 쇄도
  • 미 보건당국 "코로나19 백신 4~6주 뒤 생산 돌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