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소울다이브 지토 "대학병원장 아들‥어머니 동생도 의사"

기사입력 2012-11-01 11: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명품 힙합그룹' 소울다이브의 멤버 지토(본명 이한노)가 국내 모 대학교의료원 부원장의 아들로 알려져 화제다.
지토는 국내 6개의 대학병원을 운영중인 굴지의 대학교의료원 부원장의 아들로 밝혀지면서 또 다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토의 아버지는 대학병원장을 역임하고 국내 산부인과 최고 권위자로 의학계에서도 신망이 두터운 인물이다. 또 지토는 아버지 외에 어머니도 의사이고, 남동생 역시 의과대학을 다니고 있는 의사 집안의 맏아들이기도 하다.
의대에 진학하지는 않았지만 지토 역시 중앙대학교 경영학과를 나온 인재. 지토는 소울다이브로 데뷔하기 이전 디테오와 '브라운 후드'로 활동하면서 언더 힙합신의 실력 있는 랩퍼로 인정받았다.
한편 지토가 속한 소울다이브는 2007년 넋업샨, 디테오와 지토가 함께 결성한 3인조 힙합 그룹으로 최근에는 가수 윤하가 피처링한 '눈물이 말랐대'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현우 기자 nobodyin@mk.co.kr]


화제 뉴스
  • [영상] '사면론' 선 그은 문 대통령 "지금은 말할 때 아니다"
  • 문 대통령 "언제 어디서든 김 위원장과 만날 용의 있어"
  • [영상] 문 대통령 "부동산 공급 부족이 가격상승 부추겨…설 전에 대책 발표"
  • 5살 딸 흉기로 찌르고 자해 시도한 엄마…생명 지장 없어
  • [영상] 문 대통령 "백신 접종 앞당겨질 듯…11월 집단면역 형성"
  • 오세훈 "나경원은 초보·인턴시장…업무파악만 1년 걸릴 것"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