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K팝스타’ 다크호스 급부상 `절대강자는 없다`

기사입력 2012-12-23 18: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K팝스타’의 숨은 보석들이 발견되기 시작했다.
23일 방송된 SBS ‘K팝스타’에서 기존에 주목받았던 참가자들 외에 새롭게 실력이 급 성장한 다크호스들이 주목을 받았다.
먼저 퍼포먼스 조의 ‘얼짱’ 이미림은 브레이브 걸스의 ‘아나요’를 불렀다. 박진영은 “처음으로 속이 시원하다. 춤을 잘추면 노래가 답답하고 노래를 잘하면 춤이 답답하는데 이미림양은 가수처럼 한다. 노래도 정교하게 춤을 정교하게 하면 좋을 것 같다”며 “다리 하나를 올리고 엉덩이를 한번 튕기는 건 배짱은 좋아보였다”고 평했다. 보아는 “걸그룹 같은 느낌은 났다. 가야할 길은 멀다”고 평했지만 전체적으로 높은 점수를 받아 조1위를 차지했다.
이진우 역시 문제가 됐던 고음을 완벽하게 바꿔서 무대에 올랐다. 미국 대학에서 아카펠라팀에서 활동했던 이진우는 이날 완벽한 고음 연출로 심사위원들의 극찬을 받았다.
키보드 조의 김동욱은 브라이언 맥나잇 ‘원 라스트 크라이’를 불렀다. 섬세한 목소리에 심사위원들 모두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박진영은 “고음이 안돼서 화를 내보냈는데 오늘은 정말 잘 불렀다”고 평했고 양현석은 “1절을 가장 잘 부르는 여자 참가자다. 감정이 기가 막힌다. 목소리 너무 예쁘다”고 평했다.
김도연 역시 재발견 됐다. 휘트니 휴스턴의 노래를 부른 김도연은 박진영으로부터 “내가 전에 X를 주면서 지적한 단점을 발견할 수 없었다. 굉장히 잘불렀다. 앞으로는 마음을 충동적으로 부르는 것도 있어야 한다”고 충고했고
보아는 “이럴 때 가장 뿌듯하다 좋게 바뀌었다. 도연양과 같이 소리지르면서 연습했는데 그 부분을 탁 칠 때 소름이 돋았다”고 평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현우 기자 nobodyin@mk.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카타르] 우루과이전 죽도록 뛴 가나 왜?...대통령도 '12년 벼른 복수'
  • '서해 피격' 서훈, 새벽에 구속영장 발부…"증거 인멸 염려"
  • 부천 단독주택서 가스 누출...일가족 3명 일산화탄소 중독
  • 군산 '관리도' 남쪽 해상서 부선 침몰…인명 피해는 없어
  • [카타르] 네이마르, 한국전 뛸까…팀닥터 "공 갖고 훈련한 뒤 판단"
  • 美, '핵무기' 탑재 가능한 차세대 폭격기 'B-21' 공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