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솔비 “옛 애인에 이별통보, 석유통 들고 찾아와…”

기사입력 2012-12-27 09:07


가수 솔비가 옛 애인과의 충격적인 에피소드를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솔비는 최근 JTBC ‘우리는 형사다’에 출연해 ‘사랑이 부르는 살인’ 이라는 주제 아래 토크를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 8인의 형사들은 사랑과 관련된 범죄에 대한 사건담을 나누며 스타들의 과거담을 공유하는 한편, 요즘 지능적으로 변모하고 있는 신종 ‘제비’들의 수법의 충격적인 실태를 낱낱이 밝혔다.
특히 최근 자선 전시회를 연 가수 솔비는 옛 애인에게 이별통보 후 정신적인 고통을 당한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갑작스런 이별 통보 후 벌어진 사건에 대해 솔비는 “예전 남자친구에게 이별을 통보한 뒤 일주일동안 전화를 받지 않은 적이 있다. 그 후에 그 분이 집 앞에 석유통을 들고 찾아와 깜짝 놀란 적이 있다”고 말해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또 솔비는 역으로 이별을 통보한 옛 애인에게 “사랑했기 때문에 화가 나 복수할 생각을 한 적도 있다”고 밝히며 사랑에 대한 솔직한 모습을 보여줬다.
가요계의 악동 김창렬은 데뷔하기도 전에 신문 사회면에 실렸다고 고백했다.
헤어지자는 애인에게 집착한 경험이 있냐는 MC의 질문에 김창렬은 “여자 친구의 헤어지자는 말에 타고 있던 차에서 내려 한강에 투신하겠다고 난동을 부린 적이 있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뿐만 아니라 이 사건으로 신문의 사회면에 작게 실리기도 했다고 한다. 하지만 김창렬은 데뷔하기도 전인 20대 초반의 일일 뿐이라며 지금은 그렇지 않다고 못을 박았다.
한편, 대세녀로 자리 잡은 개그우먼 신보라는 ‘제비에게 잘 당할 것 같은 연예인’으로 뽑혀 웃음을 자아냈다.
‘제비에게 잘 당할 것 같은 사람은 누구냐’는 MC 이휘재의 질문에 김수진 형사는 “착하게 생겼다”며 개그우먼 신보라를 지목한 것. 이날 방송에서는 현직 형사들이 직접 ‘꽃뱀스타일’과 ‘제비스타일’을 뽑아 공개할 예정이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kiki2022@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