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레미제라블’, 따라올 영화 없네…박스오피스 정상

기사입력 2012-12-28 10: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영화 ‘레미제라블’이 박스오피스 정상에서 내려올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28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 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레미제라블’은 전날 599개 상영관에서 13만6328명을 불러 모았다. 누적관객은 220만4603명이다. 설경구와 손예진, 김상경이 주연한 ‘타워’가 크리스마스 휴일 특수를 노리며 반짝 정상을 차지했던 것을 제외하고는 줄곧 1위다.
‘레미제라블’은 프랑스 대문호 빅토르 위고(Victor-Marie Hugo)의 원작 소설(1862)을 바탕으로, 휴 잭맨을 비롯해 앤 해서웨이, 러셀 크로우, 아만다 사이프리드, 에디 레드메인, 사만다 바크스, 헬레나 본햄 카터 등이 감동과 재미를 선사한다.
특히 ‘오페라의 유령’, ‘캣츠’, ‘미스 사이공’, ‘레미제라블’ 등을 연출한 뮤지컬 프로듀서 카메론 매킨토시가 직접 영화 제작을 맡았고, 아카데미 4관왕을 수상한 ‘킹스 스피치’의 톰 후퍼 감독이 연출을 맡아 엄청난 관심을 받고 있다.
최근 한국의 회식 문화를 바꾸자는 운동과 함께 국내 기업 사이에서 유행하기 시작한 문화 송년회의 일환으로 단체관람이 잇따르고 있어 눈길을 끈다. 몇몇 기업은 “회사 동료들이 함께 보기 좋을 영화”라며 추천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타워’는 하루 동안 587개 상영관에서 13만3419명(누적관객 82만1551명)이 봐 2위를 기록했다. ‘반창꼬’, ‘호빗: 뜻밖의 여정’, ‘가문의 영광5-가문의 귀환’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현철 기자 jeigun@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불이 난 현대아울렛 최근 영상 보니…주차장에 종이박스 가득 쌓여 있었다
  • 대통령실 "본질은 비속어 아닌 동맹 폄훼"
  • [속보] 미 백악관 "해리스 부통령, '방한' 29일 DMZ 방문"
  • 만취 여성 모텔 데려가 직장 동료 불러 함께 성폭행한 20대
  • 이준석, 尹 비속어 논란에 "민생 경보음 들리느냐 안 들리느냐가 더 중요"
  • 인도서 로또 1등 당첨돼 43억 얻은 남성 "로또 1등 되고 불행해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