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아만다 바인즈 “경찰에 성희롱 당했다” 주장

기사입력 2013-05-26 11: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할리우드의 새로운 말썽꾼으로 떠오른 아만다 바인즈가 경찰에게 성희롱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바인즈는 마리화나 소지죄로 조사를 받고 귀가한 다음날인 25일(미국시각) 트위터에 “경찰 중 한 명에게 성희롱을 당했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체포되기 전날 밤 그와 마찰이 있었고 그를 거부한 데 대한 보복으로 다음날 내게 누명을 씌운 후 체포했다”며 “그 과정에서 내 주요 부위를 손으로 만졌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경찰이 들이닥쳤을 때 신선한 공기가 필요해서 창문을 열었을 뿐”이라며 “창밖으로 증거물인 마리화나용 물파이프를 던졌다는 경찰의 주장은 거짓이다. 어처구니 없다”고 억울해했다.
이어 팬들에게 “어떤 보도도 믿지 말라”고 덧붙였다.
앞서 뉴욕 경찰은 바인즈를 마리화나 소지 및 증거 인멸, 과실치상 혐의로 체포했다고 발표했다.
바인즈는 오는 7월 법원 심리를 거치게 된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현철 기자 jeigun@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3년 만의 여의도 불꽃축제 '100만 넘는 인파' 예상…영등포구 337명 투입
  • "BTS 병역문제 12월내 입장낼 것"
  • 박보균, '윤석열차' 논란에 "정치 오염 공모전 만든 만화진흥원이 문제"
  • "박수홍 병원 실려간 후, 아들 폭행한 부친은 형수와 식사"
  • 새 아파트 싱크대서 인분 발견 '경악'…시공사 "하부장 교체해주겠다"
  • '일가족 3명 먹튀' 이어…남양주 곱창집, 이번엔 60대 3명이 또 '먹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