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신화방송’ 사과 “심기 불편하게 해 죄송하다”

기사입력 2013-06-05 09:52 l 최종수정 2013-06-05 10:13


‘신화방송’ 제작진이 성추행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신화방송’ 제작진은 지난 4일 트위터에 “2일 방송에서 본의 아니게 시청자 여러분들의 심기를 불편하게 해드린 점 사과드립니다”라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어 “여러분의 우려와는 달리 개그우먼들과 신화의 앤디는 사전 서로 충분한 양해와 이해를 바탕으로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촬영이 진행됐고, 방송의 재미를 위해 편집상 강조된 분위기가 시청에 불편을 초래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 “다음 회에서는 여러분들이 우려하는 일이 생기지 않도록 더욱 신경 쓰겠다”며 “‘신화방송’에 대한 여러분의 높은 관심과 조언을 가슴 깊게 새기며, 유쾌한 프로그램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거듭 사과했다.
앞서 지난 2일 방송된 JTBC ‘신화방송’에서는 앤디가 송은이, 김숙, 김신영, 백보람, 신봉선, 안영미, 황보 등 ‘무한

걸스’ 멤버들에게 갇혀 있다가 다른 신화 멤버들에게 구출되는 내용으로 꾸며졌다. 이 과정에서 무한걸스 멤버들이 앤디의 눈을 가리고 몸을 밧줄로 묶은 뒤 일부러 시설물에 급소를 부딪치게 하거나 차량 안에서 몸을 만지고 볼에 입을 맞추는 장면이 전파를 타 논란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MBN스타 안하나 기자 ahn1113@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