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구가의 서’ 이승기 수지, 이성재의 계략으로 죽음 예고

기사입력 2013-06-24 23: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MBN스타 여수정 기자] ‘구가의 서’ 이승기와 수지 둘 중 한 명의 비극적 죽음을 예감케 했다.
24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구가의 서’ 강치(이승기 분)는 순신(유동근 분)의 목숨을 구하기 위해 절대악인 관웅(이성재 분)과 대결을 펼쳤다.
강치는 순신과 청조(이유비 분)에게 사랑하는 여울(수지 분)을 꼭 지켜낼 것을 다짐하며 다시 한 번 여울을 향한 애정을 드러낸다.
‘구가의 서’ 이승기와 수지 중 한 명이 비극적인 죽음을 예감케 했다. 사진=구가의 서 캡처<br />
‘구가의 서’ 이승기와 수지 중 한 명이 비극적인 죽음을 예감케 했다. 사진=구가의 서 캡처
드디어 백년객관에서 대결을 펼치게 될 강치와 관웅. 강치는 관웅을 향해 “예전에 내가 백년객관을 반드시 찾으러 오겠다고 했던 말 기억하냐? 오늘이 바로 그날이다. 조관웅”이라고 그와의 결투를 신청한다.
그 순간

관웅은 섬뜩한 미소를 날리며 “잘 가거라, 최강치”라고 의미심장한 말을 건넨다. 이는 몰래 숨어있던 관웅의 수하가 여울, 강치 중 한 명을 향해 총을 겨눈 것을 보고 한 말이다. 사태를 파악한 강치와 여울은 당황한 표정으로 서로를 바라보며 관웅의 손에 죽게 될 인물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여수정 기자 luxurysj@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총선 출마도 위태로운 이준석…차기 당권 누가 잡느냐 변수
  • 전주혜 "윤리위, 이준석 총선 가능성 열어둔 균형 잡힌 결정"
  • 홍준표가 맹비난한 '국힘 중진 의원 N·J·H'는 누구?
  • [단독] 무면허 택배기사 적발…작년부터 면허 취소 상태
  • '비와 불륜설' 박결 "어이가 없다…전화번호도 몰라" 루머 일축
  • 박범계 "의원이 물어보면 '예 의원님' 해야 예의"…한동훈 "예, 의원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