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2PM 황찬성, 영화 `레드카펫`으로 첫 스크린 도전

기사입력 2013-06-25 08: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br />
2PM의 멤버이자 배우 황찬성이 영화 '레드카펫'으로 첫 스크린에 도전한다.
영화 '레드카펫'은 10년 차 에로영화 전문감독과 20년 전 국민 여동생 출신 여배우의 로맨스를 그린 상상예측불허 로맨틱 코미디로 황찬성은 윤계상, 고준희, 오정세, 조달환 등과 함께 출연한다.
영화 속 황찬성은 영화감독을 꿈꾸는 야심만만한 제작팀 막내 대윤 역을 맡았다. 열혈 영화감독 지망생인 대윤은 누구보다 진지하고 열정적이지만, 자신도 뜻하지 않게 상황을 유쾌하고 코믹하게 만드는 인물이다.
드라마 '7급 공무원'에서 절제된 감정의 최고 정예요원 공도하 역을 맡아 호평을 받았던 황찬성은 이번 영화에서는 엉뚱한 성격의 소유자 대윤이 되어 전혀 색다른 매력을 펼칠 예정이다.
이에 황찬성은 "훌륭한 선배님들과 함께 하게 돼서 정말 기쁘고, 촬영이 어떻게 진행될 지 매우 궁금하고 또 기다려진다. 영화 속에서도 막내 역을 맡았는데, 실제로도 배우 분들과 감독님, 스태프 분들이 저를 막내로 아껴주셔서 정말 행복한 촬영이 될 것 같다. 첫 영화에 도전하는 만큼, 최선을 다해서 꼭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들뜬 소감을 전했다.
한편, 황찬성이 첫 스크린에 도전하는 영화 '레드카펫'은 다음달 초 크랭크인 될 예정이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현우 기자 nobodyin@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행안부 "여가부 폐지 후 복지부 산하 본부로"…조규홍 "효율적"
  • "박수홍 병원 실려간 후, 아들 폭행한 부친은 형수와 식사"
  • 합참, 강릉 '현무 미사일' 낙탄 사고 사과…주민은 밤새 '덜덜'
  • 시카고, 세계 여행객이 뽑은 美 최고 대도시에 6년 연속 1위
  • [영상] '뿌리면 옷이 된다?'…파리패션위크서 신물질 활용한 드레스 공개
  • 마약 하는 부모와 살던 2살 아기 사망…"아기 모발서 마약 성분 검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