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백지영 유산, 어젯밤 통증으로 병원行…끝내 안타까운 소식 전해

기사입력 2013-06-27 14:44 l 최종수정 2013-06-27 14:45


가수 백지영이 첫 아기 임신 4개월 만에 뜻하지 않게 유산소식을 전해 팬들을 안타깝게 했습니다.

백지영 소속사 관계자는 27일 오후 한 매체와의 전화 통화를 통해 "백지영은 어제(26일) 밤 갑자기 배에 통증을 느끼고 하혈을 해 서울의 한 병원에 급히 갔다"머 "오늘(27일) 오전 10시께 의사로부터 유산됐다는 말을 들었다"고 전했습니다..

백지영 소속사 측 역시 "그렇게 됐다"며 안타까운 입장을 보였습니다.

뜻하지 않은 비보로 백지영과 남편 정석원 역시 슬픔을 금치 못하고 있는 상황.

믿기 힘든 소식에 팬들은 “백지영씨 예쁜 미소 닮은 아가이길 바랐는데” “안타까

운 소식이네요…” “백지영씨 충격받지 말고 잘 이겨내길! 또 예쁜 아가가 찾아올거에요” “그렇게 조심했는데…마음이 아픕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한편 백지영과 정석원은 지난 6월 2일 결혼식을 올렸습니다. 당시 백지영은 임신 4개월 상태로, 신혼여행까지 미루며 조심해왔지만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됐습니다.

[사진 = 스타투데이]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