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장준환 감독 “아내 문소리, 어디 가서 내 얘기 신랄하게…”

기사입력 2013-10-17 10:07 l 최종수정 2013-10-17 11: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영화 ‘화이: 괴물을 삼킨 아이’로 10년 만에 컴백한 장준환 감독이 아내 문소리의 소리 없는 내조에 대해 언급했다.
장 감독은 최근 인터뷰에서 “우리는 서로에 대해 솔직하게 얘기하는 편이다”며 “작품과 연기를 보고 직설적인 조언을 한다”고 했다. 이들 부부는 서로에게 가장 든든한 응원군이자 조력자인 셈.
장 감독은 “(아내의 연기를 보고) 남편이기 때문에 숨길 수도 있지만, 오히려 더 있는 그대로 얘기한다”며 “아내 역시 다른 사람에게 내 얘길 할 땐 신랄하다고 들었다”고 전했다.
특히 감독이나 관객 입장에서도 여배우 문소리의 연기를 좋아한다고 밝혔다. “문소리란 배우의 연기는 리얼함을 베이스로 풍부함을 만든다. 다양한 얼굴을 가질 수 있는 마스크와 아우라를 갖고 있다”고 평가했다.
지난 9일 개봉한 ‘화이’는 ‘지구를 지켜라’로 평단의 찬사를 받았던 장준환 감독의 10년 만의 컴백작이다. 청소년관람불가 영화임에도 개봉 5일 만에 120만 관객을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5명의 범죄자 아버지를 둔 소년 화이(여진구 분)와 그의 인생을 바꿔 놓은 범죄 집단의 리더 석태(김윤석 분)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으로 여진구, 김윤석, 김성균, 조진웅, 장현성, 박해준 등이 출연했다.
매일경제 엮인글
[인터뷰] 설경구 “정우성도 모자라 다니엘 헤니라니, 젠장”
매일경제 엮인글
장준환 감독 “‘화이’ 만들며 수명 단축될 정도의 스트레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happy@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대전 아웃렛 화재, 50·30대 남성 사망…1명 중상·4명 수색중
  • '극장판 검정고무신' 측, 원작자 논란에 "사업권 위임 받았다”
  • 젤렌스키 "푸틴, 전쟁 지속하겠다는 신호 보내…외교적 협상 불가능"
  • [영상] 거대 가슴 보형물 하고 수업한 캐나다 교사…학교 측 "복장 지적은 불법"
  • [영상]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서 처음으로 포착"
  • 영화배우 곽도원, 음주운전으로 입건…'면허 취소 수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