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리뷰] ‘집으로 가는 길’ 전도연·고수 화음 완벽하지만…

기사입력 2013-12-05 09:13 l 최종수정 2013-12-05 11: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잘못된 선택 한 번으로 가족과 생이별한 아내이자 엄마 정연(전도연). 2년 동안 말 한마디 통하지 않는 이역만리 교도소에서 공포와 배고픔, 억울함에 사시나무 떨듯 떨어야 했다. 말이 쉽지 그 고통은 당하지 않으면 공감하지 못할 게 틀림없다.
하지만 지난 2004년 실제 마약 운반을 하다 징역살이했던 이 평범한 주부의 이야기를 영화화한 '집으로 가는 길'(감독 방은진)이 현실감 있게 느껴지도록 흘러가는 건 '칸의 여왕' 전도연의 공이 크다.
전도연은 이 말도 안 될 것 같은 이야기가 진짜 우리 주위에서 벌어진 일처럼 연기한다. 명불허전. 그의 연기는 말이 필요 없다. 아무리 연기는 연기라고 해도 흔들리고 불안하며 좌절한 눈빛과 행동, 몸짓 하나하나가 실제 그 일을 당했던 여성이 보이는 듯하다. 실제 그 일을 당했던 장미정씨의 악몽 같은 756일이 온전히 전해진다.
사실 아내를 위험에 빠뜨리고 자신은 물론 아이까지 고통에 빠지게 한 건 고수가 연기한 남편이자 아빠 종배다. 사람 좋은 종배는 후배들에게 빚보증을 잘못 서 큰돈을 날렸고, 또 빚을 갚기 위해 다른 후배의 외국 원석 운반 사업에 동참하기로 한다. 하지만 원석은 알고 보니 코카인 밀수 일이었다. 또 남자가 아닌 여자가 운반해야 의심을 덜 받으니 종배의 아내 정연이 빚을 갚기 위해 한 번만 이 일을 하고자 남편 몰래 프랑스로 갔는데 그만 체포되고 만다.
자신의 잘못된 판단으로 인해 위기에 처한 정연의 처지가 안타까우면서도 자기에게 왜 말도 안 하고 결정을 하고 갔느냐고 따지듯 묻는 남편. 물론 무엇도 할 수 없는 평범한 여늬 아빠의 원통한 마음과 억울함이 표현된다. 때론 거칠게 항의하는 가장, 때론 무기력한 아빠, 때론 애절하게 아내를 그리워 눈물 흘리는 남자는 전도연 만만치 않은 연기를 선보였다. 다양한 작품에서 자신만의 색깔을 알맞게 덧씌워 온 고수는 이번에도 평범한 소시민 가장의 모습을 제대로 선보였다. 여기에 아역 강지우(혜란 역)까지 명품이다.
영화는 이런 여러 가지 요인들로 잘 굴러가는 것 같은데 지루한 느낌을 들게 하는 게 일단 아쉽다. 엉덩이를 들썩이지 않을 수 없는 상영시간이다. 2시간이 넘는 시간 동안 이 주부의 안타까움을 다 말할 순 없는 게 맞다.
교도소에 갇혀있고 또 보호관찰을 받아야 하는 정연의 심경과 상황 등을 나타낼 에피소드도 다양하고, 재판장에 가기까지의 과정에서 무능한 정부에 대해서도 짚는다. 그리고, 안타까워하는 국민들의 반응까지 더했다. 하지만 더 쫀득하고 긴장감 넘칠 수도 있었을 텐데 아쉬움이 크다. 실화를 바탕으로 한 이야기를 담담하게 그리려는 방법을 택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물론 그 담담함은 보고 싶은 가족을 보지 못하는 여자와 아내를 고생시키고 있는 한심한 남자가 처음으로 다시 대면하게 되는 장면에서 울컥 터지게 할 정도로 표현되긴 했다.
영화는 욕심을 더 부렸다. 한 다큐멘터리에서 봤던 내용만 넣기는 부족했다는 판단 때문인지 다른 부분에도 집중했다. 정부의 무능함과 관리들의 안일한 태도 등을 담은 게 그것. 하지만 정부와 관리를 향한 국민들의 반응을 넣어 억지로 감독의 의도를 전하려 한 점은 못내 아쉽다. 자연스레 분노의 감정이 전달됐는데 이내 웃음으로 변화되는 지점까지 온다. 과도하게 사용한 탓이다.
사실을 기반으로 담담하게 풀어가려 했는데 노력만큼 만듦새가 와 닿지 않는 이유다. 그래도 감독이 무엇을 이야기하려 했는지는 알 만하다. 법정 신과 드디어 하나가 된 가족의 모습을 비추는 것으로 마무리한 것도 뻔하고 당연한 것 같지만 적당한 선택이다. 131분. 15세 관람가. 11일 개봉.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현철 기자 jeigun@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우루과이전 2골' 페르난드스 "한국과 3차전, 이기고 싶다"
  • [속보] 검찰, `서해 피격` 서훈 전 안보실장 구속영장
  • 강원 육군 전방부대서 이병 숨진 채 발견…"원인미상 총상"
  • 윤 대통령 "중국, 북 무기개발 중단 영향력 행사 능력·책임 있어"
  • 심한 학대로 '안구적출'까지…강아지 학대범은 두 달째 오리무중
  • 퇴장 당한 벤투, 심판에게 무슨 말 했나…"부적절한 발언 없었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