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열애` 최원영-심이영, 이미 양가 상견례까지

기사입력 2013-12-25 11: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결혼 전제로 열애 중인 배우 최원영(37)과 심이영(33)이 이미 양가 상견례까지 마쳤다고 25일 노컷뉴스와의 인터뷰서 밝혔다.
최원영은 이 매체와의 전화통화에서 "나이가 있다보니 만남을 시작할 때부터 결혼을 생각했다"며 "간소하게나마 프러포즈도 하고 자연스럽게 상견례도 마쳤다. 조만간 좋은 소식 전하겠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올해 초 종영한 MBC 주말드라마 ‘백년의 유산’에서 각각 마홍주와 김철규 역을 맡아 부부 연기를 펼쳤다. 당시 극중에서 재혼 부부로 우여곡절을 반복하던 끝에 서로를 향한 진정한 사랑을 깨닫는 행복한 결말을 그린 바 있다.
관계자에 따르면 최원영과 심이영은 드라마에서 인연을 맺은 후 연이 사이로 발전해 소탈한 공개 데이트를 즐겨왔다. 강남 인근에서 쇼핑을 하거나 식사를 하고 영화를 관람하는

모습이 관계자들에게 포착되기도 했다.
최원영 소속사 판타지오 측은 24일 “최원영과 심이영이 6월부터 사랑을 키워가고 있다”며 “혼기가 꽉 찬 나이라 결혼을 전제로 만나고 있다”고 전했다. 최원영은 최근 SBS 수목드라마 ‘상속자들’에서 ‘윤실장’ 윤재호 역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안철수 정치판 아웃시켜야" 주장에…홍준표 "좋은 사람" 두둔
  • 장성민 "이낙연 움직임 빨라져…여당, 이재명 두고 보지 않을 듯"
  • 이재명, 이순자 사과 맹비난..."마지막 순간까지 광주 우롱"
  • 하루 90만 원 벌어도 사람이 없다?…흑산 홍어썰기 기술자 자격증 도입
  • 50년 만에 시베리아서 백두산 호랑이 발자국 발견
  • '중국 최고령' 67세에 딸 출산한 여성 근황 보니…인플루언서로 변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