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집 앞 10m 싱크홀, 자동차 삼켰다?

기사입력 2014-02-05 15:08

‘집 앞 10m 싱크홀’
집 앞에 10m 깊이의 싱크홀이 자동차를 삼켰다는 소식이 전해져 누리꾼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지난 2일(현지시각) 잉글랜드 중남부 버킹엄셔에 거주 중인 19세 여성 조이 스미스의 폭스바겐 차가 거대한 싱크홀과 함께 사라졌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스미스는 늘 하던 대로 집 앞 벽 쪽에 본인의 폭스바겐 자동차를 주차했다. 하지만 다음날 아침 출근을 위해 나오자 자동차는 사라지고 차가 있던 자리에 깊이 10m, 폭 4m의 싱크홀이 생겼다.
이를 조사한 환경전문가들은 “최근 12월, 1월 사이 해당지역 날씨가 매우 습했던 것이 지반에 영향을 준 것 같다”고 밝혔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