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슈퍼맨이 돌아왔다 야꿍이, 가위앞에서 무너진 사연은?…'폭풍울음'

기사입력 2014-05-18 16: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슈퍼맨이 돌아왔다 김정태 아들 야꿍이, 사진=KB
↑ 슈퍼맨이 돌아왔다 김정태 아들 야꿍이, 사진=KB


슈퍼맨이 돌아왔다 야꿍이, 가위앞에서 무너진 사연은?…'폭풍울음'

배우 김정태의 아들 야꿍이가 미용실 가위 앞에서 눈물을 보였습니다.

18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는 한층 성숙한 모습으로 여행에서 돌아온 슈퍼맨 가족들의 모습을 담은 '그렇게 아빠가 된다' 편입니다.

이날 방송에서 김정태와 아들 '야꿍이' 지후는 오랫동안 망설인 끝에 미용실 나들이에 나섰습니다.

미용실은 눈앞까지 다가오는 날카로운 가위 때문에 병원과 쌍벽을 이룰 정도로 지후 또래의 아이들이 제일 무서워하는 곳 중 하나입니다.

평소 미용실 가기를 꺼리는 지후는 미용실 의자에 앉자마자 기다렸다는 듯이 울음을 터뜨렸고, 김정태는 미용실 의자 돌리기부터 'ABC송' 부르기까지

야꿍이 관심 돌리기 총력전을 시작했습니다.

이후 본격 가위질이 시작되자 야꿍이는 "으아아앙" 울어대며 눈물콧물을 다 쏟아냈습니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야꿍이에 누리꾼들은 "슈퍼맨이 돌아왔다 야꿍이, 완전 귀엽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야꿍이, 이런 아들 낳고싶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김정태 아들 야꿍이, 아빠 닮은 듯"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