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미코’ 류소라, “대회 위해 2주간 음식 안 먹었다”

기사입력 2014-08-05 21:15

‘2014 미스코리아 미’ 류소라가 디톡스 다이어트로 2주간 7kg을 감량했다고 밝혔다.
류소라는 5일 방송된 KBS 2TV ‘여유만만’에 출연해 “미스코리아 대회를 위해 2주간 금식하고 디톡스로 살을 뺐다”고 말했다.
류소라는 이어 “액상으로 된 레몬 중류의 디톡스가 있다. 그런 걸 먹으면서 살을 뺐다”며 “2주 동안 지옥을 경험했다. 모두 7kg을 뺐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날 함께 출연한 ‘2014 미스코리아 미’ 이사라는 “저는 급하게 살을 빼지 못했다.

그래서 화장으로 시각효과를 나타냈다. 단기간에 복근이 있어 보이게 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2014 미스코리아’ 김서연 신수민 이서빈 백지현 류소라 김명선 이사라와 1979 미스코리아 선 홍여진, 1994 미스코리아 미 김예분이 출연해 다양한 에피소드를 전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