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전국 일본뇌염 경보 발령, 심하면 사망할 수 있어…초기 증상은?

기사입력 2014-08-06 08:09 l 최종수정 2014-08-06 08: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전국 일본뇌염 경보 발령, 심하면 사망까지?

전국 일본뇌염 경보 발령 전국 일본뇌염 경보 발령

전국 일본뇌염 경보가 발령돼 화제다.

5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전국에 일본뇌염 경보를 발령했다.

일본뇌염은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진 작은빨간집모기에 물렸을 때 급성 신경계 증상을 일으키는 감염병이다. 물린 사람 중 극히 일부가 뇌염으로 진행되고, 심하면 사망에 이를 수도 있어 위험하다.

전국 일본뇌염 경보 발령
↑ 전국 일본뇌염 경보 발령
또 질병관리본부는 올해 처음으로 부산지역에서 채집한 모기의 1일 평균 개체 수 중 일본뇌염 매개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가 500마리 이상 채집됐고, 전체 모기의 50% 이상을 차지해 이같은 경보를 내렸다.

이에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모든 모기가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지고 있다고 볼 수는 없지만,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진 모기에 물렸을 경우 뇌염으로 진행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일본 뇌염 초기 증상은 고열, 두통, 구토, 복통 등이다. 심하면 의식장애, 경련, 혼수에 이어 사망에 이를 수도 있고 회복되더라도 신경계 합병증 발생 비율이 높다. 사람 사이에서는 전파되지 않고, 일본뇌염 바이러스에 감염된 돼지를 일본뇌염 매개모기가 흡혈한 뒤 사람을 물었을 때 전파된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8월부터 10월 하순까지 방충망, 모기장을 사용하고 야간에는 모기가 많은 지역으로의 야외활동을 자제해야 된다.

야외활동 경우 긴소매 또는 긴바지를 입고 모기 방지제를 사용하는

게 좋다. 일본뇌염 예방접종 대상이 되는 생후 12개월~만 12세 아동은 표준 일정에 맞춰 예방접종을 받아야 한다.

전국 일본뇌염 경보 소식에 누리꾼들은 “전국 일본뇌염 경보 조심하자.” “전국 일본뇌염 경보 모기를 피해 달아나야 겠다.” “전국 일본뇌염 경보 긴바지 입고 외출하자.” “전국 일본뇌염 경보 어서 여름이 지나기를.” 등의 반응을 보였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