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빅매치' 이정재 "적지 않은 나이로 열심히 임해"…보아 "운전 열심히했다"

기사입력 2014-11-06 14:20

'빅매치' /사진='빅매치' 포스터
↑ '빅매치' /사진='빅매치' 포스터


'빅매치' 이정재 "적지 않은 나이로 열심히 임해"…보아 "운전 열심히했다"

올 겨울 포문을 열 최고의 오락액션 영화 '빅매치'가 찾아옵니다.

6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영화 '빅매치'의 제작보고회가 열렸습니다.

이날 제작보고회에서는 최호 감독을 비롯 배우 이정재, 신하균, 이성민, 보아, 김의성, 라미란, 배성우, 손호준, 최우식이 참석했습니다.

'빅매치’는 대한민국 상위 0.1%를 위한 게임을 만든 설계자 천재악당 에이스(신하균 분)와 형 최영호 (이상민 분)를 구하기 위해 맨몸으로 게임에 뛰어든 최익호(이정재 분)의 대결을 그린 액션영화입니다.

불굴의 파이터 최익호 역을 맡은 이정재는 "많은 분량의 액션신을 잘 소화할 수 있을까라는 의문이 있었다. 제가 아주 젊지는 않아 뛰는데 속도도 안나고 발도 엉키고, 한 테이크를 가면 다음 테이크 가기까지 시간도 오래 걸리고 해서 시간 내에 찍을 수 있을까 걱정이 많았다"고 털어놨습니다.

이정재는 또 최근 공개된 완벽 파이터 복근 이미지에 대해 "'빅매치' 출연을 결정하고 몸무게를 늘려야겠다 생각했다. 제가 보통 70, 71킬로인데 77킬로까지 (몸무게를)늘렸다. 욕심으로는 더 늘리고 싶었는데 오전에 운동하며 근육량을 늘리고 오후에는 격투기 훈련을 하다보니 도저히 안되더라"라며 남다른 노력을 보였습니다.

천재 악당 에이스 신하균은 이번 영화에서 "너무 비현실적인 인물이라 초반에 거절했다"며 "머리 속에 그림이 잘 안그려졌다. 매력이 있는데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몰라 신중하게 선택했던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어 "관객들에게 새로운 모습을 보이고 싶었다. 이번 영화에서도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것이다"라며 연기에 대한 애정을 보였습니다.

의문의 빨간천사 수경역을 맡은 보아는 "수경이라는 캐릭터가 흔치 않은 캐릭터라 매력

있었다. '빅매치'는 기회과 공부를 함께 준 작품이라고 생각한다"며 포부를 밝혔습니다.

또 보아는 "이정재와 액션스쿨을 함께 다니며 열심히 했는데 액션신은 하나였고 주로 운전을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영화 '빅매치'는 오는 12월 개봉예정입니다.

MBN 영상뉴스국 강민정 인턴기자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