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해피투게더' 권오중 "피 끓는 23세에 아내의 차에서…" 유재석 "49금이다"

기사입력 2014-11-21 10: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해피투게더' 권오중 "피 끓는 23세에 아내의 차에서…" 유재석 "49금이다"

 '권오중' '권오중 아내' / 사진= KBS 2TV
↑ '권오중' '권오중 아내' / 사진= KBS 2TV

배우 권오중이 방송에서 아내의 별명이 '흑야생마'라고 밝혀 화제입니다.

20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는 '봉잡았네'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배우 권오중, 기태영, 진태현과 가수 윤민수, 개그맨 허경환이 게스트로 출연했습니다.

박미선을 비롯한 MC들은 이날 권오중에게 "그동안 왜 나오지 않은 것이냐, 예능감도 뛰어나던데"라며 예능 출연을 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질문했습니다.

이에 권오중은 "예능에 어색해 한다"며 "('나는 남자다'에) 나갈 때마다 기도가 필요하다"는 의외의 말을 하자 유재석이 "정말 기도를 하고 들어온다"고 알렸습니다.

이때 박미선이 "욕을 그렇게 잘 한다고 들었다"고 궁금해 하자 출연진들은 너도나도 욕을 한번 듣고 싶다고 요청했습니다. 또 유재석은 권오중을 두고 "장동민의 욕은 아마추어 수준"이라고 전했습니다.

출연진들은 잠시 후 '삐' 처리할 수밖에 없었던 권오중의 '생욕'에 녹화장은 얼어붙었습니다.

유재석은 "촬영장에서는 더욱 심하다"며 "19금을 넘어 49금 정도 되는 것 같다"고 말해 주변을 웃음바다로 만들었습니다.

권오중은 아내가 6살 연상임에도 불구하고 '봉잡았네'라고 인정하며 아내가 타고난 근육질의 '흑야생마'라고 설명했습니다.

더불어 권오중은 '손이 가는 몸'이라고 발언하는 등 수위 높은 개그를 선보이며 웃음을 자극했습니다.

권오중은 아내의 사진을 공개하며 실제로 아내 사진을 더듬으며 '손이 가는 몸'이라고 말했고 MC들은 이를 지적했습니다. 하지만 이에 굴하지 않고 권오중은 "내 아내 내가 만지는데 뭐가 어때요?"라며 버럭하는 모습을 보여 큰 웃음을 주었습니다.

이어 "처음 봤을 때 지적이며 섹시했다. 적극적으로 대시했다"고 고백했습니다.

권오중은 "아는 선배 몰래 아내의 전화번호를 물어봤다. 아내가 웃으면서 주더라"고 털어놨습니다.


그는 "이후 아내와 만나게 됐다. 그때 나는 피 끓는 23세였다. 6세 연상이었던 아내의 차에서 이야기를 나누다가 '내 것'하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MC 박명수는 "정황을 자세히 말해봐라. 19금을 너무 생략한 것 아니냐"고 말해 듣는이들의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해피투게더' '권오중' '권오중 아내' '해피투게더' '권오중' '권오중 아내'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단독] 공공기관 기관장 전용차량 운행기록은 '빈칸'…전수조사 676곳 중 22%
  • 윤 대통령 부부 옆에 선 여성…알고보니 현대가 며느리
  • 지하 화물차 옆 불길 시작…출입구 6개 중 2개만 열려 "법 강화 필요"
  • "이대로 투표 어렵다" 선관위에 지자체 공문 전달 안 한 행안부
  • 23년 전 '이해민 살인사건' 범인 종신형 취소 석방에 유족 항소
  • 서울의대 출신 유튜버, 동문 여의사 '외모 품평' 논란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