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12월 첫날 오후부터 강풍 한파, 눈 그친 뒤 기온 ‘뚝’

기사입력 2014-12-01 13: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12월 첫날, 오후부터 강풍 한파 소식 전해져

12월 첫날, 오후부터 강풍 한파 소식이 화제다.

서울·경기도와 강원도 영서, 경상남북도 서부 내륙은 아침부터 낮 사이 눈 또는 비(강수확률 60∼70%)가 내리겠고, 충청남북도는 아침부터, 전라남북도는 낮부터 눈(강수확률 60∼80%)이 오겠다.

내륙지역에는 아침까지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으며, 서울·경기도에는 오후에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

12월 첫날 오후부터 강풍 한파
↑ 12월 첫날 오후부터 강풍 한파
충남 서해안과 전라남북도에는 2일까지 다소 많은 눈이 쌓이는 곳이 있겠고 오후부터는 기온이 떨어지면서 내린 눈이 얼어 도로가 미끄러울 수 있다.

예상 적설량은 서울·경기도, 강원도 영서, 제주도, 경상남북도 서부 내륙은 1cm 미만, 충남 서해안, 전라남북도, 제주도 산간은 3∼10cm, 충청남북도, 전남 남해안, 서해 5도는 1∼3cm다.

전국에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부는 곳이 많겠고 찬 공기가 내려오면서 기온이 크게 떨어져 춥겠으며 바람도 강해 체감온도는 더욱 낮겠다.

전날 중국 북부에서 발원한 황사가 북서풍을 따라 남동진해 아침부터 낮 사이 서해안 지방을 중심으로 옅은 황사가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 다만 기류에 따라 나타나는 지역과 강도는 유동적이다.

오전 5시 현재 기온은 서울 3.5도, 인천 3.5도, 수원 4.1도, 춘천 4.6도, 청주 6.6도, 대전 6.6도, 전주 7.

8도, 광주 8,2도, 대구 10.4도, 부산 11.3도, 울산 11.3도, 제주 7.4도다.

오후부터 강풍 한파을 접한 누리꾼들은 "오후부터 강풍 한파, 무섭네" "오후부터 강풍 한파, 따뜻하게 입고 다녀야 할 듯" "오후부터 강풍 한파, 진짜 조심해야 겠다" 등의 반응을 보냈다.

12월 첫날, 오후부터 강풍 한파, 12월 첫날, 오후부터 강풍 한파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4만8500년 만에 깨어난 '좀비 바이러스'…"야생 동물 감염시킬 수도"
  • '아빠'에서 '엄마'가 된 트랜스젠더…'양친(兩親)'의 개념을 다시 묻다 [법원 앞 카페]
  • [카타르] '16강 일본' 역전골 오심 논란, 여전히 '시끌'…VAR 결정 과정 질타도
  • 베트남서 키 130cm 커플 결혼식…"행복하게 살아갈 것"
  • [카타르] '16강 상대' 브라질 네이마르, 휴대폰 배경 화면은?
  • 스페인 공주가 푹 빠진 '훈남' 축구 선수는 누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