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무한도전 멤버들, 노홍철 언급 "날개 다쳐서…" 무슨 뜻?

기사입력 2015-02-21 10:59

'노홍철' '무한도전 노홍철' '노홍철 하차' '노홍철 복귀' '노홍철 그 녀석'
사진=MBC
↑ 사진=MBC

무한도전 멤버들이 음주운전으로 하차한 노홍철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지난 20일 방송된 MBC '토요일 토요일은 무도다'에서는 다큐멘터리 형식으로 '토요일 토요일은 가수다' 방송 비하인드스토리가 방송됐습니다.

이날 늘 활기 넘치던 현장 분위기는 가라앉고, 멤버들은 물론 제작진의 얼굴에 웃음기는 사라져 있었습니다.

이유는 음주운전으로 노홍철이 프로그램에서 하차한 것.

특히 방송에는 노홍철의 노홍철의 모습이 편집 없이 담겼으며 멤버들은 노홍철을 '그 녀석'이라 불렀습니다.

멤버 하하는 "새벽에 친구들한테 전화가 왔다"며 "어떻게 지나갔는지도 기억이 잘 안 난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유재석은 "설마 그랬다. 정말 잘 알고 있을 텐데 뭐지 싶더라, 이게 뭐지를 한동안 생각했다"며 "우리들의 상황도 상황이지만 기대를 많이 하고 있어 우리가 그 기대를 채우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정준하도 "날개를 다쳐서 더 이상 날아오르지 못하는 것 같았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김태호

PD는 이번 다큐멘터리 방송을 준비한 이유에 대해 "'무한도전'이 10주년을 앞두고 있으니까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객관적인 시각으로 봤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우리의 의견이 들어가지 않은 남의 시각으로 담아보면 어떨까 하는 단순한 생각이었다"고 밝혔습니다.


'노홍철' '무한도전 노홍철' '노홍철 하차' '노홍철 복귀' '노홍철 그 녀석'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