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아빠를 부탁해’ 강석우, 딸에 안마+귀청소까지… ‘딸바보’ 등극

기사입력 2015-02-21 16: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정영 인턴기자] 탤런트 강석우가 ‘딸바보’ 면모를 제대로 보여줬다.
20일 첫 방송된 SBS 설특집 예능 ‘아빠를 부탁해’에서는 예림의 아빠 이경규, 다은이 아빠 강석우, 윤경이 아빠 조민기, 혜정이 아빠 조재현의 딸들과 함께하는 24시간이 공개됐다.
이날 강석우는 딸이 일어나자 아침을 직접 만들어주고 쌀쌀한 날씨가 걱정돼 운동하는 곳까지 데려다줬다. 기다리던 딸이 귀가하자 그는 ‘딸바보’표 함박웃음을 지어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에 이경규가 “설정이 아니냐”며 타박하자, 강석우는 “아내가 자기도 들어오면 이렇게 반가워하라고 하더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강석우는 딸이 안마를 받고 싶다고 하자 안마를 해줬고, 익숙한 듯 손전등까지 물고 강다은의 귀를 파주는 등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강다은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안마라든지 발 마사지 같은 것도 자주 해주신다. 귀는 어렸을 때부터 파주셔서 자연스

럽다”고 밝혔다.
한편 ‘아빠를 부탁해’는 50대 스타 아빠와 20대 딸이 함께 출연하는 설특집 예능으로 가수 이효리가 내레이션을 맡았다.
이날 강석우를 접한 누리꾼들은 “강석우, 눈물날 뻔” “아빠를 부탁해 강석우, 로맨시스트 아빠” “아빠를 부탁해 강석우, 딸 정말 예뻐” “아빠를 부탁해 강석우, 강다은 양 연예인해도 될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세계 4위 목표' 한국 방산 역량 주목한 외신
  • 민주당 "협치 포기한 정부·여당의 '비밀 만찬' 한심하기만 해"
  • "428억 원 이재명 측에 나눠주기로"…과거 발언 인정 주목
  • 인천 빌라서 10대 형제 숨진 채 발견...부모는 뇌사
  • "우리는 왜 못 이기나"...중국 축구 팬의 절규
  • [카타르] 기뻐서 그만...케이로스 감독 목 조른 아즈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