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하지나’ 성준, 섬뜩한 이중성 표출 “한지민은 날 신뢰해”

기사입력 2015-02-26 22:44 l 최종수정 2015-02-26 22: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MBN스타 이다원 기자] 배우 성준이 섬뜩한 이중성을 표출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하이드 지킬, 나’에서는 윤태주(성준 분)가 강희애(신은정 분) 박사 납치 사건과 구서진(현빈 분)에 대한 복수를 두고 이중적인 면모를 보여 시청자를 아뜩하게 했다.

이날 방송에서 윤태주는 인터넷 동영상으로 자신을 도발한 구서진에 대해 분노를 내비쳤다. 그는 자신이 납치한 강희애에게 “그 놈이 내 어릴 때 사진을 공개했다. 걔가 그런 놈이다. 나는 잊은 게 없다”고 소리를 질렀다.

그러자 강희애는 “서진이는 윤선생으로 인해 변했다. 이제 보호막을 벗는 중이다. 이제 내가 윤선생의 보호막이 되겠다. 이제 내보내준다고 해도 안 나가겠다. 서진이는 이미 치료가 시작됐다. 이제 윤선생 차례”라고 타일렀다. 사건의 시작인 윤태주를 회유하겠다는 의도가 엿보였다.

사진=SBS 방송 캡처
↑ 사진=SBS 방송 캡처


때마침 윤태주에게 장하나 전화가 걸려왔고 윤태주는 그에 굉장히 만족해 했다. 그는 “장하나처럼 날 신뢰해야 한다. 오지랖 넓어서 자기 일도 아닌데 이렇게 나서지 않느냐”며 “내가 열두번 최면을 걸었을 때 모두 날 신뢰한다”고 뿌듯하게 말했다.

강희애는 그런 윤태주를 의심의 눈초리로 바라보며 “윤선생, 설마”라고 말을 아껴 보는 이를 긴장하게 했다.

이다원 기자 edaone@mkculture.com /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mbnstar7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카타르] 우루과이전 죽도록 뛴 가나 왜?...대통령도 '12년 벼른 복수'
  • '서해 피격' 서훈, 새벽에 구속영장 발부…"증거 인멸 염려"
  • 부천 단독주택서 가스 누출...일가족 3명 일산화탄소 중독
  • 군산 '관리도' 남쪽 해상서 부선 침몰…인명 피해는 없어
  • 美, '핵무기' 탑재 가능한 차세대 폭격기 'B-21' 공개
  • 역전골 '황희찬' 대신 "조유민" 외친 벤투...관중도 함께 "유민" 외쳤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